가요

시크릿 한선화·정하나 불화설…소속사 측 “지나친 오해”
2015. 06.03(수) 08:35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연 기자] 걸그룹 시크릿 측이 멤버 한선화와 정하나의 불화설을 해명했다.

한선화는 2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3년 전 한두 번 멤버 간 분위기 때문에 술 먹은 적 있는데 그 당시 백치미 이미지 때문에 속상해서 말한 걸 세상에 불만이 많다고 말을 했구나”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한선화는 “딱 한 번 술 먹었구나”라는 글을 다시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케이블TV Mnet ‘야만TV’에서 한선화의 술버릇에 대해 언급하는 정하나의 모습이 담겨있다. 정하나는 “약간 취하면 세상에 불만이 그렇게 많아진다. 투덜투덜 댄다”고 폭로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팀 내 불화설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지나친 오해”라며 “한선화가 자신의 주사에 대해 대중이 오해를 가질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아쉬움을 표현한 것이다. 두 사람 사이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시크릿은 지난해 ‘아임 인 러브’(I`m in Love) 활동 후 멤버 별 개인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김지연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시크뉴스 DB, Mnet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시크릿 | 정하나 | 한선화
[스타 직격톡] 블랙리스트 문성근 김여진…
“엑소부터 워너원까지”, 레드카펫 vs무…
다이아 정채연부터 트와이스 나연까지, 가…

이슈포토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데님 핫 트렌드
알듯 모를 듯 커플룩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센치한 블라우스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보고 싶잖아 "그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