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보이스’ 장혁-이하나 다시 한 번 놓친 김재욱…‘진범’ 맞을까 [드라마 STORY]
2017. 02.19(일) 23:00
‘보이스’
‘보이스’
[시크뉴스 조혜진 기자] ‘보이스’의 장혁과 이하나가 다시 한 번 김재욱을 놓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19일 방송된 케이블TV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연출 김홍선, 극본 마진원)에서는 장혁과 이하나가 윤지민의 살인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하지만 다시 한 번 모태구가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 그를 벗어나 시청자들의 분노를 샀다.

이날 ‘보이스’에서는 범인으로 의심되는 양호식이 박은수(손은서)가 가는 자료실까지 따라가 “네가 뭔데 감히 현호 형 앞에서 날 미친 놈 취급을 해, 네가 뭔데”라고 흥분하고 “현호 형이 날 얼마나 좋아하는데. 감히 우리 사이를 이간질해?”라며 위협한다.

이어 양호식은 “내가 떨어트린 물건을 천사 같은 미소를 지어줬다. 그러니까 네가 형이랑 내 사이를 모르는 거다. 계정 삭제도 나한테 사랑을 더 받으려고 그러는 거다”라고 말하지만 이내 체포되고 “형, 형도 나 좋아하잖아. 형 나 버리지 마, 형”이라고 애원한다.

장경학 계장(이해영)의 뒤를 쫓던 무진혁(장혁)은 자신의 정보원으로부터 장계장이 협박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남상태(김뢰하)와 연관된 GP 개발의 손발이 되고 있는 판타지아에 갔다가 수지라는 여자와 함께 있는 동영상을 찍히고, 이를 이용해 협박을 하고 있는 것. 또 그가 판타지아를 다닌 돈 모두를 GP 개발 기업 카드로 결제된 것이 확인돼 눈길을 끌었다.

무진혁은 자신의 아들로부터 전화를 한 통 받는다. 아들은 “아빠가 어제 많이 놀랐을 거라고 하면서 주고 갔어”라고 말하는데, 진혁은 그 순간 자신이 거울에 비쳤던 일과 그 거울이 ‘다음 타깃을 지정하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떠올린다. 직감적으로 자신의 아들이 위험에 처했다는 사실을 인지한 그는 곧장 병원으로 향하지만, 아들은 계속해서 선물을 풀겠다고 우기며 선물을 풀기 시작한다.

같은 시각 남상태의 지시로 병원에 잠입한 일명 ‘그림자’ 요원은 진혁의 아들 병실로 가까이 다가가고, 진혁의 아들은 큰 위험에 처하게 된다. 병원의 발 빠른 대처와 지구대 출동, 진혁의 도착으로 사건은 일단락되지만, 앞으로도 같은 위험이 계속 반복될 것으로 보였다. 특히 진혁의 아들에게 선물을 주고 간 남자는 모태구(김재욱)라는 것이 확인돼 도대체 무슨 선물을 주고 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모회장과 모사장(모태구)은 판타지아에서 성운통운의 모임을 개최해 GP 개발과 전혀 관련이 없음을 어필한다. 남상태는 모태구를 만나기 위해 판타지아로 향하고, 두 사람은 판타지아에서 만난다. 이를 본 장마담(윤지민)은 급히 강권주(이하나)에게 전화를 걸어 “남상태가 우리 가게에 와있다. 누굴 좀 만나러 온 것 같다, 빨리 오세요”라고 말하지만, 이걸 모태구가 듣고 있어 위협이 될 일이 생길 것임을 예고했다.

진혁은 의문의 그림자와 계속해서 싸움을 이어가고, 권주는 장마담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뒤 판타지아로 향하지만 불 꺼진 가게에 의문을 품는다. 두 사람 모두 모태구, 남상태의 계략에 걸려든 것 같은 분위기를 풍겼으며 가게 바닥에는 핏자국까지 깔려 있었다.

권주는 핏자국을 따라 한 방으로 향하고, 피 묻은 손잡이를 확인한 뒤 뒤에는 시체가 있을 것임을 직감했다. 현장에서 장마담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와 신체의 일부를 발견한 그녀는 자신의 뒤에서 들리는 발자국 소리에 긴장하지만 나타난 지구대와 경호들에 안심한다.

모태구는 판타지아의 도움으로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가고, 장계장과 강권주는 이를 놓치고 만다. 무진혁은 계속해서 그림자와 몸다툼을 벌이다 칼에 맞을 것만 같은 일촉즉발의 상황이 연출돼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OCN ‘보이스’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드라마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

[조혜진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OCN ‘보이스’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가요 VIEW] 레드벨벳
[이슈 위클리] 워너원 컴백부터 수지-이…
[이슈 VIEW] ‘무한도전’ ‘나 혼자…

이슈포토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설렘 가득한 웨딩
보고 싶잖아 "그거"
트렌치코트 딜레마
2016 셔츠전성시대
로맨스 위 브로맨스
천차만별 남자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