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통사람’ 손현주·장혁·라미란, 강렬 연기 변신 어떨까 [종합]
2017. 02.23(목) 12:11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연 기자] 특별하지 않은 보통 사람들의 울림을 담은 영화 ‘보통사람’이 관객을 찾는다.

영화 ‘보통사람’(김봉한 감독) 제작보고회가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봉한 감독과 배우 손현주, 장혁, 김상호, 라미란, 지승현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손현주)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날 김봉한 감독은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는 거창한 것보다는 혼돈의 시대였던 1980년대 중반에 상식을 지키려 했던 남자의 이야기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시나리오 배경이 1975년이었는데 우여곡절 끝에 가만히 돌아보니 그때와 2017년이 다를 게 없더라. 현재를 반추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고 설명했다.

손현주는 2년 만에 스크린의 주연으로 복귀, 첫 휴먼 드라마 장르에 도전한다. 가족과 함께 소소한 행복을 누리고 싶어 하는 평범한 가장부터 아버지로서 처한 상황과 선택, 결정에 공감을 더하는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손현주는 “그전에는 스릴러 소재가 재미있어서 출연했는데 이번에는 휴먼 드라마 소재다. 1980년대 우리들의 아버지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1980년대에 저는 학생이었다. 감독과 (당시) 옷이나 머리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 머리도 길러보고 담배 등 자잘한 소품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영화에 오롯이 녹아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장혁은 최연소 안기부 실장 규남으로 분해 국가를 위해설면 물불 가리지 않는 냉혈한으로 섬뜩한 변신을 예고했다. 그는 “지금까지 했었던 캐릭터와 다른 성향의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손현주 형님께서 가보고 싶어 하는 데 대해 벽 같은 역할이다. 또 손현주 형님과 연기를 함께 하고 싶었는데 기회가 생겨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는 “감정이 잘 드러나지 않고 서늘한 벽 같은 면을 표현하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손현주 역시 “장혁과 친한데 촬영하면서 무서움을 많이 느꼈다. 장혁의 색다르고 독특한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상호는 성진의 절친한 형이자 진실을 찾아 헤매는 자유일보 기자 재진을 연기한다. 그는 “작품 속 시대가 보통의 시대가 아니어서 여러 가지 시선으로 볼 수 있는 것 같다.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다가가서 큰 소용돌이를 일으키는 영화”라고 설명했다.

또한 라미란은 성진의 아내 정숙 역으로 외유내강한 성품을 지녀 가난해도 정직하게 살고 싶었던 그 시절 가장 보통의 인물을 연기해 감동을 전할 전망이다. 라미란은 “처음에는 대사가 있었는데, 제가 입을 떼는 순간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속 모습이 겹쳐 보이지 않을까 해서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조금 더 성진에게 책임감, 무게감을 실어주는 것이 어떨까 싶어 감독님과 상의 끝에 침묵하는 인물이 됐다”고 전했다.

김봉한 감독은 “대사를 없애기로 결정하는데 2초도 안 걸렸다. 대체불가인 라미란이 이런 연기를 한다는 것에 100% 신뢰가 있었다”고 믿음을 드러냈다.

손현주는 영화 ‘숨바꼭질’ ‘악의 연대기’ ‘더 폰’ 등을 통해 스릴러 장르에서 연이은 흥행을 이어온 바 있다. 관련해 그는 “영화든 드라마든 주연이라고 생각한 적은 없다. 모든 분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제 역할을 해주셨고 저도 제 할 몫만 했다”며 “휴먼 드라마에 가깝지만 색다른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거다. 지금까지 스릴러를 통해 보여드렸던 모습과는 또 다른 모습, 감동을 보여드릴 수 있을 듯 하다. 부끄럽지 않은 영화를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이어 김봉한 감독은 “감개가 무량하다. 13년 전에 쓰여진 시나리오인데 시대가 바뀌고 바뀌면서 이 시나리오를 영화로 만든다고 하니까 주위에서 미쳤다고들 하더라”며 “잘 만들었어야 한다는 후회가 많이 드는데 최선을 다했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달라. 모자란 점이 보이면 제 개인의 몫이니 저를 혼내주시면 달갑게 받겠다”고 밝혔다.

‘보통사람’은 다음 달에 개봉될 예정이다.

[김지연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이미화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보통사람 | 손현주 | 장혁

이슈포토

2016 셔츠전성시대
보고 싶잖아 "그거"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센치한 블라우스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로맨스 위 브로맨스
데님 핫 트렌드
어깨 슬쩍 오프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