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홍상수·김민희, 불륜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종합]
2017. 03.13(월) 17:00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연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시사회에서 자신들의 관계를 첫 인정했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홍상수 감독) 언론시사회가 1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서영화, 권해효, 박예주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 감독과의 관계로 고민에 빠진 배우 영희(김민희)가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지난달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돼 김민희가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해 불륜 스캔들에 휘말린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이날 시사회를 통해 공식 석상에 함께 선다는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두 사람은 불륜 스캔들에 휩싸인 후 지난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처음으로 나란히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이날 시사회는 두 사람이 국내에서 함께 서는 첫 공식 석상이다. 시사회는 일찌감치 신청이 마감되는 등 큰 관심을 모았다.

이날 검은색 수트를 입고 등장한 김민희는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삼을 수상한 데 대해 “같이 함께 한 모든 스태프, 배우 분들에게 보람이 돼 기분이 좋다”며 “영화로만 관심과 집중을 받을 수 있을까 하는 바람이 생겼다. 무엇보다 기뻤던 것은 영화가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는 순간이 많았는데 좋은 평들이 쏟아져 나왔을 때”라는 소감을 밝혔다.

홍상수 감독은 19번째 장편 영화인 이번 작품에 대해 “만드는 방식이나 자세는 (전작과) 같았다. 영화 시작할 때 중요한 것은 어떤 배우와 하느냐 차이다. 공간도 중요하다”며 “독일에서 김민희, 서영화와 영화를 시작할 때 두 사람 사이에 무엇이 있을 수 있을까 생각을 했다. 거기서부터 영화가 조금씩 만들어진 것 같다. 영화가 어떻게 결과물이 나왔을지는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무엇보다 지난해 불륜 스캔들에 휘말린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이날 공식 석상에 함께 선다는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두 사람은 불륜 스캔들에 휩싸인 후 지난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처음으로 나란히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이날 시사회는 두 사람이 국내에서 함께 서는 첫 공식 석상이다.

이날 홍상수 감독은 그간 보도된 김민희와의 불륜설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저희 두 사람은 사랑하는 사람이다. 진솔하게 사랑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이어 “그간에 언론보도에서 밝히지 않았던 것은 개인적인 일이기 때문에 말하지 않았던 것뿐이다. 오늘 저희가 나오는 것에 고민이 있었는데 그런 보도들 때문에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있었다. 정상적으로 영화를 만들었기 때문에 취재진과 만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 개인적인 부분들은 저희가 책임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희 역시 “만남을 귀하게 여기고 믿고 있다. 그리고 진심을 다해 만나고 사랑하고 있다”며 “놓여진 상황 모든 것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극중 김민희가 연기한 영희는 유부남 영화감독인 상원(문성근)과의 불륜 스캔들로 외국에 도피해 고뇌에 빠진다. 영희는 자신을 만나러 오겠다는 상원을 믿지 않으면서도 그를 기다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작품이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것이 아니냐는 추측에 홍 감독은 “다른 영화와 비교해 개인적으로 보이는 것은 디테일한 부분 때문일 것이다. 그렇게 오해하실 수도 있지만 상관없다.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라 디테일한 것일수록 어쩔 수 없이 그렇게 해야 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홍 감독은 자신들을 둘러싼 대중의 차가운 반응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홍 감독은 “실시간 검색어나 그런 것 찾아봤다. 같은 것을 보더라도 자신의 처지나 개인적인 성격 같은 것 때문에 의견이 다르지 않나. 전체 모든 사람들이 다 그렇게 생각한다고 받아들이지 않았다. 저나 김민희 주변, 또 사람들의 의견과 태도가 다른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라며 “제가 동의할 수 없어도 그게 제게 피해를 준다거나 법에 저촉된 행위가 아니면 그 사람의 의견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민희는 “제가 정말 보고 싶은 영화를 본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어떻게 보셨는지 궁금하다”고 말했고 홍 감독은 “어떤 이유로 오셨건 간에 감사하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오는 23일 개봉될 예정이다.

[김지연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김민희 | 밤의해변에서혼자 | 홍상수

이슈포토

로맨스 위 브로맨스
보고 싶잖아 "그거"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트렌치코트 딜레마
설렘 가득한 웨딩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