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 출연 사상 최초 선두 도전… ‘야매 셰프’는 옛말
2017. 03.20(월) 11:03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최정은 기자]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김풍이 2017시즌 단독 선두를 노린다.

20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개그맨 조세호와 래퍼 딘딘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분의 녹화 현장에서는 개그맨 조세호의 냉장고에서 고급스러운 식자재가 잔뜩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조세호는 “냉장고 문을 열었을 때 ‘내가 성공했구나’라고 느끼고 싶어서 안을 꽉 채워놓는다”고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막상 MC들이 하나씩 살펴볼수록 가지고는 있지만 활용하지 못하는 소스나 장식용 재료들이 즐비해 ‘허세 냉장고’로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조세호의 냉장고로는 정호영 셰프와 김풍이 면 요리 대결을 펼쳤다. 김풍은 올 시즌 3승으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어 이번 대결에서 승리할 시 단독 1위로 올라설 수 있다. ‘야매 셰프’로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다승과는 거리가 멀었던 김풍인 만큼 이번 대결에 온 힘을 다했다는 후문.

대결을 앞두고 정호영은 “전공 분야인 우동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김풍은 “중국의 ‘장수면’에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고 쉽지 않은 도전에 중식대가 이연복 역시 “(김풍이) 어떻게 만들지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음식이 완성되자 조세호는 두 요리 모두 폭풍 ‘먹방’을 선보이며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함께 출연한 딘딘은 “라면 CF를 찍을 만하다”며 김풍을 극찬해 면 전문가 정호영을 상대로 한 김풍의 선전에 감탄했다. 20일 밤 9시 30분 방송.

[최정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소지섭 “‘군함도’는 상업영화, 재밌게 …
박보검 vs 유승호 25세 동갑내기, 셔…
[한규리 이미지메이킹] 펜타곤, 데뷔부터…

이슈포토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로맨스 위 브로맨스
2016 셔츠전성시대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천차만별 남자슈트
센치한 블라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