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링

이솜 vs 공효진 vs 안소희, 술 마신 다음날 필수 ‘숙취 메이크업’
2017. 03.20(월) 18:05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이상지 기자] 술을 마신 다음날 칙칙한 얼굴 톤으로 고민이라면 숙취 메이크업을 시도해볼만하다.

술을 마신 듯 빨갛게 달아오른 느낌의 일명 ‘숙취 메이크업’은 이름과는 다르게 아주 사랑스럽게 표현된다는 특징이 있다. 특히 다크서클부터 볼 언저리를 밝게 표현해주기 때문에 술을 마신 다음날 전날의 흔적을 지우기에 좋다.

가장 먼저 얼굴 전체에 핑크빛 톤업 베이스 크림을 발라 전체적으로 밝혀준다. 얼굴에 어두운 다크스폿은 컨실러로 꼼꼼하게 가려주고 파운데이션을 사용해 화사하게 커버한다.

다음 눈두덩에 은은한 음영 섀도로 깊이감을 살짝 준 뒤 마스카라를 사용해 눈매를 또렷하게 잡아준다. 이때 눈썹을 한올 한올 살려준다는 느낌으로 정교하게 표현해야 청순함이 극대화된다.

이어 분홍색 블러셔를 눈 언더지점부터 광대뼈 위까지 넓게 펴 발라 다크서클을 자연스럽게 커버하고 혈색을 더한다. 마지막으로 입술에 촉촉한 핑크 립 세럼을 바른 뒤 립스틱을 살짝 덧발라 화사한 얼굴을 완성한다.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이미화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뷰티철학] 김아중 “몸매관리? 평소엔…
[가요 VIEW] 산이 태도 논란, 빗발…
[한규리 이미지메이킹] ‘매드독’ 류화영…

최신기사

이슈포토

센치한 블라우스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트렌치코트 딜레마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어깨 슬쩍 오프숄더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2016 셔츠전성시대
천차만별 남자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