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패션 in 캐릭터] ‘미씽나인’ 최태준 “내 컬러는 버건디, 캐릭터가 가진 색 재밌어”
2017. 03.20(월) 18:29
‘미씽나인’ 최태준
‘미씽나인’ 최태준
[시크뉴스 조혜진 기자] ‘미씽나인’ 최태준이 드라마 속 숨어 있던 컬러 1인치를 공개했다.

지난 9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미씽나인’에서 최태호 역을 맡아 열연한 최태준이 20일 서울 성동구 모처에서 시크뉴스와 만났다. 극중 최태호는 극악무도한 악행을 저지르는 인물로 ‘미씽나인’ 속 모든 사건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미씽나인’ 최병길 감독은 전체적인 스토리 자체를 잇는 ‘컬러’를 지정해 준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대해 최태준은 “내 컬러는 버건디였다”며 “어두운 느낌의 블랙을 주자니 너무 티가 많이 나는 것 같고, 독특하면서 어두움을 가진, 복합적인 의미로 퍼플과 레드 사이의 버건디를 주신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어 “의미를 부여했다는 것보단 캐릭터 자체가 가진 컬러가 있다는 것이 재밌었다. 스스로 생각하기에도 색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것이 좋았다”며 “특별한 의미를 가지지 않더라도 그 색을 생각하면 그 캐릭터가 떠오른다는 것 아니냐”라고 만족스러워 했다.

하지만 감독의 기대와는 달리 ‘색’으로 나눠진 캐릭터들의 운명은 방송 초반에 들켰다. 최태준은 “그만큼 시청자들의 눈이 너무나 뛰어나신 것 같고, 그래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반성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털어놨다.

또 “이 작품을 하면서 느낀 건 한 장면, 한 장면 배우, 감독님들이 고민을 하시는 크기가 정말 크다는 것을 알았다”며 “많을 것들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과 모든 작품이 다 그렇겠지만 허투루 만들어지는 장면은 없다는 것을 확실히 깨달았다. 정말 다양한 생각들이 있고, 내 생각 안에만 갇히지 않아야겠다는 다짐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최태준이 최태호 역으로 열연한 MBC ‘미씽나인’은 비행기 추락 사고로 사라진 9명의 행방과 숨은 진실을 파헤쳐나가는 이야기다.

[조혜진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스타 직격톡] 블랙리스트 문성근 김여진…
“엑소부터 워너원까지”, 레드카펫 vs무…
다이아 정채연부터 트와이스 나연까지, 가…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트렌치코트 딜레마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2016 셔츠전성시대
어깨 슬쩍 오프숄더
데님 핫 트렌드
센치한 블라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