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터널’ 최진혁 희생자의 어린 아이 안고 ‘자책감 포옹’ 스틸 컷 공개
2017. 03.20(월) 21:01
‘터널’ 최진혁
‘터널’ 최진혁
[시크뉴스 조혜진 기자] ‘터널’ 최진혁의 ‘자책감 포옹’ 스틸 컷이 공개되면서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케이블TV OCN 새 드라마 ‘터널’(연출 신용휘, 극본 이은미)은 1980년대 여성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던 주인공이 2016년으로 타임 슬립, 과거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발견하며 다시 시작된 30년 전 연쇄 살인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범죄 수사물로 최진혁은 1986년 터널에서 범인을 쫓다 30년의 시간을 넘어 2017년에 도착한 강력계 형사 박광호 역으로 열연한다.

이와 관련 최진혁이 극중 1986년 연쇄 살인범을 잡기 위해 동분서주 하던 중 또다시 맞닥뜨린 살인 사건 현장에서 자책감을 분출하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최진혁이 인적이 드문 어둑한 뒷길, 아내의 처참한 살해 현장을 목격한 남편이 넋을 잃고 있는 사이, 울고 있는 희생자의 어린아이를 꼭 끌어안은 채 연민과 살인자에 대한 울분을 드러내는 눈물을 그렁이고 있는 것.

최진혁은 망연자실 앉아있는 남편에게 애써 덤덤한 듯 말을 건네면서도, 살인자를 잡지 못한 것이 자신의 책임인 듯 스스로에 대한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 극중 박광호의 모습을 100% 표현해냈다.

최진혁이 연민 가득한 ‘자책감 포옹’을 선보인 장면은 장장 6시간에 걸쳐 촬영이 진행됐다. 이날 촬영은 사건이 발생했던 시점부터 사건이 발견된 후 이뤄지는 상황까지 모두 담아야 했던 만큼 많은 시간이 소요됐던 터. 최진혁은 유독 한파가 몰아친 날씨에도 개의치 않고 대본에 집중하며 감정에 몰입했고, 결국 지켜보던 스태프들마저 숙연하게 만드는 완성도 높은 장면을 만들어냈다.

더욱이 이날 출연한 어린 아이가 아역 배우가 아닌, 스태프의 친 아들이었다는 점에서 촬영장엔 더욱 친밀감이 감돌았다. 최진혁은 카메라 불이 켜지면 극도의 긴장감을 드리우다가도, 카메라가 켜지면 바로 ‘삼촌 미소’를 드리운 채 꼭 끌어안고 있던 아이와 장난을 치는가 하면, 추운 날씨 속 아이를 배려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했다.

제작진 측은 “이날 촬영분은 극중 박광호가 연쇄 살인범을 잡아야겠다는 결심을 더욱 굳건히 하는 계기가 되는 중요한 장면”이라며 “영하의 기온, 야외에서 진행된 촬영에도 오히려 스태프들을 챙기며 촬영을 이끌어가는, ‘열혈 형사’ 박광호, ‘열혈 배우’ 최진혁의 뜨거운 열정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OCN ‘터널’은 사람을 구하고자 하는 절실함으로 30년 동안 이어진 연쇄 살인 사건을 추적하는 수사물. 머리가 아닌 마음으로, 두뇌 싸움보다 인간미로 승부하는, 흙냄새, 사람냄새가 살아있는 ‘아날로그 감성의 휴머니즘’ 수사물을 그린다. ‘보이스’ 후속작 ‘터널’은 3월 25일 토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조혜진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OCN ‘터널’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5
티아라 ‘승자의 블랙룩’, 섹시+시크 다…
‘프로듀스101 시즌2’ 김상균, 제2의…
[스타 카피] 여자친구 예린 ‘배낭여행족…

이슈포토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어깨 슬쩍 오프숄더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설렘 가득한 웨딩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보고 싶잖아 "그거"
센치한 블라우스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