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손종범, 김승욱 “고반장 밑에서 일 배우라” 말에 ‘당황’
2017. 03.21(화) 09:41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최정은 기자]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김미정 이정대 극본, 한철경 연출)의 손종범이 조선형 밑에서 일하게 됐다.

21일 오전 방송된 ‘그 여자의 바다’에서는 정재만(김승욱)이 홍만표(손종범)에게 “자네 공장장이 될 거라 이야기 하고 다녔느냐”고 물었다.

홍만표가 “어차피 될 거 미리 말 했다”고 말하자 정재만은 “공장장이 얼마나 중요한 자린데 아무것도 모르는 처남을 어떻게 앉히느냐?”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대로 한다고 했지? 밑에서 차근차근 내일 부터 고반장 밑에서 일 배우라”고 말했고 앞서 태산 국수 공장을 찾아 고대봉에게 큰소리를 쳤던 홍만표는 “말도 안된다”며 당황했다.

[최정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5
‘군주’ 유승호 “작품 잘 돼서 다행…부…
장동건파 vs 송중기파 ‘셔츠 패션’ 나…
[바캉스 기획] 여름휴가 필수품 ‘밀짚모…

이슈포토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로맨스 위 브로맨스
설렘 가득한 웨딩
데님 핫 트렌드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트렌치코트 딜레마
센치한 블라우스
보고 싶잖아 "그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