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손종범, 김승욱 “고반장 밑에서 일 배우라” 말에 ‘당황’
2017. 03.21(화) 09:41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최정은 기자]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김미정 이정대 극본, 한철경 연출)의 손종범이 조선형 밑에서 일하게 됐다.

21일 오전 방송된 ‘그 여자의 바다’에서는 정재만(김승욱)이 홍만표(손종범)에게 “자네 공장장이 될 거라 이야기 하고 다녔느냐”고 물었다.

홍만표가 “어차피 될 거 미리 말 했다”고 말하자 정재만은 “공장장이 얼마나 중요한 자린데 아무것도 모르는 처남을 어떻게 앉히느냐?”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대로 한다고 했지? 밑에서 차근차근 내일 부터 고반장 밑에서 일 배우라”고 말했고 앞서 태산 국수 공장을 찾아 고대봉에게 큰소리를 쳤던 홍만표는 “말도 안된다”며 당황했다.

[최정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스타 인앤아웃] ‘슬기로운 감빵생활’ …
[가요 VIEW]멜로망스·에브리싱글데이·…
[수능 D-DAY] ‘곰손’에서 ‘금손’…

이슈포토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어깨 슬쩍 오프숄더
트렌치코트 딜레마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천차만별 남자슈트
보고 싶잖아 "그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