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비정상회담’ 사드 배치에 대한 갑론을박 분당 최고 5.4% 치솟아
2017. 03.21(화) 11:08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최정은 기자] 사드 배치에 대해 각국 멤버들이 이야기를 나눈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이 분당 최고 시청률 5.4%까지 치솟았다.

시청률 조사기관인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20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 ‘비정상회담’ 141회는 4.3%(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13일 방송분이 기록한 4.1%보다 0.2%p 상승한 수치이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5.4%까지 치솟았다.

이날 분당 최고 시청률에 오른 장면은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부분이다. 미국 대표는 “중국의 보복 조치는 비이성적인 행동”이라고 전했다. 독일 대표는 “중국 입장에서는 위협으로 느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다국적 멤버들은 지난 10일 한국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 결정’에 대한 각국 반응을 전했다. 오오기는 “일본에서는 한국 대통령 탄핵 소식이 1면에 등장했다”며 국가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크리스티안과 자히드는 “우리는 한국의 ‘대통령 탄핵’ 소식에 부러워하고 있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한국 대표로는 ‘근황의 아이콘’인 배우 최민용이 출연해 2년 동안 산속 생활을 한 사연을 공개했다. 이어 자연과 하나 되는 삶을 추구하는 각국의 기상천외한 자연 은둔자들, 그리고 친환경 삶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에 대해 이야기했다.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다양성’ 부문을 수상하며 시청률과 완성도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비정상회담’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최정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99

이슈포토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트렌치코트 딜레마
2016 셔츠전성시대
로맨스 위 브로맨스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천차만별 남자슈트
보고 싶잖아 "그거"
센치한 블라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