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별밤’ 정유미 “학창시절 H.O.T 팬, 강타 집 찾아갔다”
2017. 04.11(화) 10:10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최정은 기자] 지난 10일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별밤 단골식당’ 코너에 ‘FM 데이트>’ DJ 정유미와 가수 일락이 출연했다.

학창시절 아이디가 ‘칠현 마누라’였다는 정유미는 H.O.T의 팬임을 직접 밝히며 추억담을 공개했다.

H.O.T 때문에 가정 통신문을 위조한 일화에 대해 정유미는 “고향이 부산인데 서울에서 열리는 콘서트를 보고 싶었다”며 “수련회를 간다고 가정 통신문을 위조했다. 수련회비를 안적으면 오해할 까봐 수련회비 만원과 절취선까지 만들어서 부모님께 보여드렸다”고 밝혔다.

그녀는 “추운 겨울 날, 선물을 주기 위해 강타씨의 집 앞에서 기다리다 강타씨의 아버지를 만났다”며 “아버지가 기다리지 말고 가라고 하셔서 아버지께 대신 선물을 전해드린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날 정유미는 청취자들을 위해 애교, 모닝콜 만들기, 손편지 보내기를 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매일 밤 10시 5분 MBC 표준FM(서울 경기 95.9MHz)에서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최정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센치한 블라우스
천차만별 남자슈트
알듯 모를 듯 커플룩
2016 셔츠전성시대
트렌치코트 딜레마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보고 싶잖아 "그거"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