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읽기] ‘자체발광 오피스’ 김동욱 ‘본부장’ 됐다…하석진과 갈등 본격화
2017. 04.20(목) 23:02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자체발광 오피스’ 김동욱이 하우라인 영업마케팅 본부장 자리를 꿰찼다.

20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에서는 서우진(하석진) 라인과 박상만(권해효) 라인이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은호원(고아성)은 서현(김동욱)에게 고소를 빌미로 “계약직 정규직 심사 원래대로 하게 해 달라”고 말했고 은호원과 도기택(이동휘), 장강호(이호원)는 정규직 심사 후보에 오를 수 있게 됐다.

서현은 은호원에게 원하면 정규직도 되게 해 줄 수 있겠다는 뉘앙스를 풍겼지만 은호원은 “이제 뭐든 제 힘으로 할 거니까 원장님은 신경 꺼주세요”라며 “회장 아들은 다 좋은건줄 알았는데 아닌가봐요. 아무도 원장님이랑 엘리베이터 안타려고 하잖아요”라고 얘기해 서현의 정곡을 찔렀다.

하지나(한선화)와 도기택은 러브라인에 진전을 보였다. 자신에게 다시 마음을 여는 하지나에게 도기택은 “내가 무슨 미래가 있냐. 너랑 헤어졌을 때랑 지금이랑 달라진 게 아무것도 없어. 누군가를 다시 사랑하게 된다면 떳떳한 남자이고 싶어”라고 말했다.

이에 하지나는 “희망이 되면 되잖아. 무슨 일이 있어도 내 편이 돼주겠다는 희망. 나 이제 그거면 될 거 같애”라고 말했고 도기택은 “내가 당당하게 정규직 평가 심사 합격하면, 그때도 기다리고 있으면 다시 얘기하자”고 대답했다.

서우진은 소파 수입 에이전시 관련 문제를 두고 박상만, 조석경(장신영)과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서우진은 박상만을 궁지로 몰기 위해 고군분투 하면서도 정규직 시험 준비를 하는 은호원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은호원은 “필요하시면 증언 할게요. 저는요 부장님이 하시는 일이면 다 맞는 일이라고 생각 합니다”라고 말했지만 서우진은 “어른들 하시는 일에 나서지 마십시오. 은호원 씨 정규직 심사 코앞에 둔 계약직입니다. 은호원 씨는 신경 끄세요. 내가 알아서 할 테니까”라며 거절했다.

서우진의 계획을 알아챈 박상만은 서현에게 “자신은 받은 것이 하나도 없다”며 무릎을 꿇었고 한정태(이윤상) 본부장이 모든 것을 뒤집어 쓰는 것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이어 공석이 된 본부장 자리에 서현이 부임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김다운 기자 news@fahsionmk.co.kr / 사진=MBC ‘자체발광 오피스’ 화면 캡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5
티아라 ‘승자의 블랙룩’, 섹시+시크 다…
‘프로듀스101 시즌2’ 김상균, 제2의…
[스타 카피] 여자친구 예린 ‘배낭여행족…

이슈포토

설렘 가득한 웨딩
센치한 블라우스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데님 핫 트렌드
2016 셔츠전성시대
어깨 슬쩍 오프숄더
알듯 모를 듯 커플룩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