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패션 신스틸러] ‘추리의 여왕’ 권상우 데님 재킷, 형사의 ‘육감’ 자랑
2017. 04.21(금) 07:52
‘추리의 여왕’ 권상우 최강희
‘추리의 여왕’ 권상우 최강희
[시크뉴스 조혜진 기자] ‘추리의 여왕’ 권상우와 윤희석이 멱살잡이를 했다. 그 가운데 최강희가 나타나고, 윤희석은 속을 알 수 없는 행동을 했다.

지난 20일 밤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에서는 하완승(권상우)과 유설옥(최강희)이 티격태격 하는 모습을 보고 김호철(윤희석)은 질투했다. 그 뒤로 계속해서 속을 알 수 없는 행동을 하는 그는 어떤 비밀을 숨기고 있는 것일까.

이날 ‘추리의 여왕’에서 하완승은 김호철이 마약범 장도장 사건을 맡은 것을 보고 “장도장이 단순 절도라고? 수사자료 제대로 봤어?”라고 분노했다. 이어 “너 하앤정 장학생이지?”라며 그가 검찰 비리에 연루된 것임을 직감했고 이를 들은 호철은 아무렇지도 않은 척 “지금 검사한테 너라고 하신 겁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으르렁거리고 있는 두 사람을 본 설옥은 “오빠! 하 형사님?”이라고 부르며 다가오고, 또 자신 때문에 싸우는 것으로 생각하고 “오해다, 오해. 하 형사님 아무 잘못 없다. 그날 내가 늦게까지 경찰서에 있었던 건. 내가 고집부렸다. 내가, 사건 해결해 보겠다고”라고 해명했다.

이어 설옥이 가지고 온 서류를 들고 호철이 다시 검찰 안으로 들어가고 완성은 설옥과 티격태격했다. 그는 “뭐냐, 아줌마. 하여튼 개연성이 없다. 하필 이때, 대체 어디서 나타난 거냐”라고 어이없어 하고, 설옥은 “맞을걸 구해줬더니. 우리 오빠, 대학 때 검도했단 말이다. 어우, 술냄새”라고 말하며 기세등등했다.

아까 들었던 말을 생각해 낸 설옥은 “근데, 장도장? 그때 시장에서 잡은, 맞죠. 왜요, 뭔데요? 아, 아니다, 아니다. 관심 끊었다. 나랑 무슨 상관이야”라며 더 이상 추리를 하지 않겠다는 마음을 내비쳤지만, 완승은 사건에 대해 설명하려고 “왜 상관이 없어. 당신 남편이”라고 입을 열었다.

하지만 검찰 내부로 들어갔던 호철이 다시 나와 두 사람을 바라보다 설옥을 부르고 “설옥아. 여기까지 왔는데 밥은 먹여 보내야지. 가자. 맛있는 거 사 줄게”라고 말한 뒤 어깨동무를 하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이런 두 사람을 본 완승은 “어쭈, 뭐지 이 냄샌. 뭔가 분명히 있는데”라고 호철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호철은 설옥에게 “아까 그 형사 가까이 하지 말아라”라고 경고해 그의 뒤에 숨겨진 비밀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 장면에서 하완승 역의 권상우는 보라색 라운드 네크라인 티셔츠 위에 데님 재킷을 레이어드 해 입고 브라운 재킷을 한겹 더 겹쳐 입었다. 여기에 데님 팬츠를 롤업한 뒤 스니커즈를 신어 편안한 형사 룩을 완성했다.

유설옥 역의 최강희는 쨍한 민트 색 니트를 회색 프릴 롱 스커트 안에 넣어 입었다. 뒤로 길게 들어지게 연출해 스타일리시한 감각을 뽐내고 진주가 장식된 숄더백을 들어 어딘가 독특한 설옥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연출했다.

KBS2 ‘추리의 여왕’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조혜진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KBS2 ‘추리의 여왕’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패션 읽기] 에이미 마약류 vs 길 음…
[스타 직격톡] 문소리·유종신이 바라본 …
[이슈 VIEW] 조영남 대작 사건, 현…

최신기사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데님 핫 트렌드
설렘 가득한 웨딩
센치한 블라우스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로맨스 위 브로맨스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어깨 슬쩍 오프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