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불한당’ 변성현 감독, 트위터 발언 사과 “지역·여성차별주의자 아냐” [전문]
2017. 05.18(목) 21:35
변성현 감독
변성현 감독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영화 ‘불한당’의 연출을 맡은 변성현 감독이 트위터 발언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18일 변성현 감독은 자신의 트위터에 “안녕하세요. ‘불한당’ 연출을 맡은 변성현입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아무 생각 없이 적었던 저속한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께 사죄드린다”며 “SNS가 사적인 영역이라고 생각해 무심코 적었던 저의 생각 없는 말들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입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지역차별주의자나 여성차별주의자는 결코 아니라는 점 하나만은 말씀드리고 싶다. 저의 고향 역시 전라도이며, 특정 지역과 여성 비하를 일삼는 사람들은 제가 가장 혐오하는 집단이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영화 ‘불한당’은 제 개인의 영화가 아니다. 수 백명의 땀과 노력의 결정체다. 영화가 저의 부족함 때문에 온당한 평가를 받지 못 하는 일이 없도록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변성현 감독은 트위터에 정치적 의견이 다분한 글을 남겨 논란이 됐다. 그는 19대 대선이 진행되기 전 “심상정이랑 유승민 빼고 다 사퇴해라” “대선 때문에 홍보가 되질 않는다. 대선을 미뤄라. 나도 니네만큼 준비 오래했다” 등 특정 후보를 저격하는 글과 함께 “데이트 전에는 홍어 먹어라. 향에 취할 것이다”와 같은 발언을 했고 이는 커뮤니티 사이트 등에 퍼지면서 누리꾼들의 비난을 샀다.

다음은 변성현 감독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불한당’ 연출을 맡은 변성현입니다.

트위터에서 아무 생각 없이 적었던 저속한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께 사죄드립니다.

SNS가 사적인 영역이라고 생각해 무심코 적었던 저의 생각 없는 말들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입힌 것 같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으며 특히 이 영화를 만들기 위해 수 개월을 같이 고생한 배우와 스텝분들께 더더욱 면목이 없습니다. 배우의 팬분들께도 사과 드립니다.

다만 저는 지역차별주의자나 여성차별주의자는 결코 아니라는 점 하나만은 외람되지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의 고향 역시 전라도이며, 특정 지역과 여성 비하를 일삼는 사람들은 제가 가장 혐오하는 집단입니다.

오늘 일로 말의 무거움을 가슴 깊이 새기는 계기로 삼겠습니다.

염치 없지만 여러분들께 한 가지만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영화 불한당은 제 개인의 영화가 아닙니다. 수 백명의 땀과 노력의 결정체입니다. 아무쪼록 이 영화가 저의 부족함 때문에 온당한 평가를 받지 못 하는 일이 없도록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부족한 글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다운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변성현 | 불한당
소지섭 “‘군함도’는 상업영화, 재밌게 …
박보검 vs 유승호 25세 동갑내기, 셔…
[한규리 이미지메이킹] 펜타곤, 데뷔부터…

이슈포토

로맨스 위 브로맨스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보고 싶잖아 "그거"
어깨 슬쩍 오프숄더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천차만별 남자슈트
트렌치코트 딜레마
스웨터 vs 스웨트셔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