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임수정, 전생 이어 현생에서도 ‘키스 타임’
2017. 05.19(금) 11:09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 임수정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 임수정
[시크뉴스 조혜진 기자]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과 임수정이 전생에 이어 현생에서도 키스를 나눈다.

오늘(19일) 밤 방송되는 케이블TV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연출 김철규, 극본 진수완)에서는 한세주(유아인)와 전설(임수정)의 현생 키스신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 사진을 보면 병실 침대에 앉아있는 한세주(유아인)가 전설(임수정)에게 키스를 하고 있다. 지난 주 방송에서 1930년 전생에서 서휘영(유아인)이 류수현(임수정)에게 박력키스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데 이어, 현생에서 두 사람의 키스신이 처음으로 등장하는 만큼 또 한 번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로맨스를 그려나가던 한세주와 전설에게 예상치 못한 시련이 닥쳐 두 사람의 애정선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는 상황이라 이번 키스신이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의미를 두게 될지 관심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주 방송에서 전설을 버리고 떠난 엄마(전미선)가 한세주와 전설의 만남을 걱정해 전설 앞에 나타났다. 전설에게 나 또한 전생이 보인다고 고백한 뒤, 전생의 악연이 현생에서 다시 이어지면 안 되니 한세주와 인연을 맺지 말라고 경고한 것. 이에 총을 잡으면 전생의 기억을 떠올리는 전설은 엄마의 말을 확인하고 싶어 사격장에 가 총을 잡았고, 이내 전생에서 자신이 서휘영을 쏜 것처럼 보이는 장면들이 떠오르면서 충격에 휩싸인 채 오열 한 바 있다.

현생에서의 전설과의 만남이 결코 우연이 아니고, 그런 전설에게 점차 이끌리고 있음을 알아차린 한세주는 ‘직진남’이 될 거라고 밝히고, 전설 역시 이런 상황을 숨김 없이 행복해하며 밀당 없는 직진 커플의 모습을 보인 바 있다. 하지만 전설은 전생에서 악연이 되풀이 되는 것에 대해 두려움이 커지며 고민에 빠진다.

제작진은 “직진 로맨스를 보여주다 위기를 맞게 된 한세주와 전설이, 전생이라는 단단한 끈으로 묶여 있는 만큼 이를 어떻게 풀어나가게 될지 주목해주시길 바란다”며, “특히 힘든 상황에서 나누는 두 사람의 키스신이 로맨틱하면서도 애틋하게 느껴지실 것 같다. 11회에서 중요한 장면이 될 이 장면이 드라마에서 어떻게 그려질지 직접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tvN ‘시카고 타자기’는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한세주(유아인)와 그의 이름 뒤에 숨은 유령작가이자 ‘진짜 유령’으로 밝혀진 유진오(고경표), 한세주의 첫 번째 팬이자 작가 덕후 전설(임수정) 세 남녀가 의문의 오래된 타자기와 얽히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앤티크 로맨스를 그린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조혜진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tvN ‘시카고 타자기’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5
‘대립군’, 조선 가장 아래에서 탄생한 …
[한복 in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 ‘공…
“초여름 날씨에 딱” 톡톡 물들이는 오일…

이슈포토

센치한 블라우스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데님 핫 트렌드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설렘 가득한 웨딩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로맨스 위 브로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