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 父 사망 진실 알게 되나 ‘분노’
2017. 05.19(금) 21:31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연 기자]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이 아버지 한갑수의 사망 사건의 진실에 한 걸음 가까워졌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문은아 극본, 김명욱 연출) 20회에서는 위드그룹 내 입지가 좁아져 초조해 하던 홍지원(배종옥)이 손주호(한갑수)의 사망 사건의 진실을 밝히겠다며 돈을 요구하는 협박범의 등장에 불안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지원은 변호사 윤설(오지은)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사건을 파헤치던 윤설은 아버지의 사고 현장에 지원이 있었단 사실에 분노했다.

후계자가 없는 지원이 위드 가에서 버틸 수 있는 명분은 지분뿐이었다. 그러나 이제껏 숨겨온 시동생 구도치(박윤재)의 정체가 드러나자 입지가 줄어들기 시작했다. 지원에게 위드그룹 적자 도치를 숨기고 견제하라던, 회장이자 남편 구도영(변우민)의 미션에 실패했기 때문.

이런 지원에게 한 남자가 13년 전 무슨 짓을 했는지 안다며, “구리구리한 악취가 풍기지 않냐. 내가 떡밥만 던지면 언론이 신나게 씹어대겠지”라고 협박했고 이를 밝히지 않는 조건으로 1억을 요구했다. 두려움에 휩싸인 순간 도치의 성추행 누명을 벗겨줬던 윤설 변호사가 생각난 지원은 그녀에게 “협박범의 뒤를 캐 두 번 다시 내 앞에 나타나지 못하도록 입을 막아 달라”고 부탁했다.

불안에 떠는 지원의 목소리에 윤설은 “홍지원 씨 축하한다. 제 발로 불구덩이에 들어왔다”며 통쾌해했다. 지원으로 인해 모든 것을 잃었던 윤설이 이번에야말로 그녀의 약점을 제대로 잡게 된 것.

윤설은 지원을 협박했던 남자에 대해 조사했다. 알고 보니 그는 자신의 아버지와 같은 보육원 출신에, 사기전과 9범이었다. 더 충격적인 사실은 남자가 지원에게 협박했던 일이 다름 아닌 아버지 주호의 사망사건이었다. 그는 당시 사고 현장을 목격했고, 그 곳에 지원이 있었다는 말을 전했다.

문득 윤설은 과거 돌아오지 않는 아버지를 찾던 자신에게 지원이 “약속이 있어서 손과장님은 못 뵀는데”라고 말한 기억이 떠올랐다. 하지만 지원의 말은 거짓임이 드러났고, 제 아버지에게 해를 가했을 수도 있다는 의심을 품게 했다.

[김지연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5
키워드 : 배종옥 | 오지은 | 이름없는여자
[뷰티인사이더] 나인뮤지스 ‘기억해’ M…
‘컴백’ 마마무의 이유 있는 허세 “눈과…
‘하루’ 김명민 “첫 타임 루프 영화, …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2016 셔츠전성시대
트렌치코트 딜레마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보고 싶잖아 "그거"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설렘 가득한 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