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렉션

발망, 묵직하고 진중하게 풀어낸 ‘디자이너의 개성’ [PFW 2018 SS]
2017. 06.26(월) 14:34
시크뉴스 포토
[매경닷컴 시크뉴스 조혜진 기자] 발망(Balmain) 컬렉션이 25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2018 SS 파리 맨즈 패션위크(Paris Men's Fashion Week)’에서 공개된 가운데 발망 특유의 느낌을 구체화한 룩을 구경할 수 있었다.

고대 양식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화려한 스타일을 주로 추구하던 발망은 이번 컬렉션을 통해 조금 더 안정되고, 진중한 느낌을 연출했다.

골드, 실버 등의 화려한 컬러감을 사용했던 과거와는 다르게 블랙, 화이트 등의 차분한 색을 선택했다. 브이네크라인 화이트 티셔츠에 트임 팬츠, 실버 스팽글 재킷을 걸친 남자는 허리 벨트로 시크함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켰다.

화이트 셔츠에 블랙 니트를 레이어드 하고 촘촘한 트위드 재킷을 걸친 모델은 스키니한 몸매로 룩의 완성도를 높였다. 레더 베스트와 재킷을 걸칠 때는 블랙 스키니, 안경을 써 트렌디한 감각을 강조하고 고대 양식 무늬가 돋보이는 톱에 블랙 스키니, 스니커즈를 신어 캐주얼한 듯 각 잡힌 룩을 보여줬다.

[조혜진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뉴시스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드라마 VIEW] 사람냄새 나는 ‘아르…
[키워드 인터뷰] ‘남한산성’ 이병헌이 …
[영화논쟁] 영화 ‘김광석’으로 시작된 …

이슈포토

데님 핫 트렌드
설렘 가득한 웨딩
보고 싶잖아 "그거"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센치한 블라우스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