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모델 PIN-UP] ‘다시’ 시작, 그 어려운 걸 ‘강희’가 해내지 말입니다
2017. 06.28(수) 13:32

[시크뉴스 조혜진 기자] 흔히 말하는 ‘워너비’ 스타는 한 번 ‘반짝’하고 사라지는 것이 아닌, 오래, 꾸준히 빛나는 1020세대들의 ‘우상’과도 같은 존재다. 그러나 이들도 마냥 ‘쉽게’ 만들어지지는 않는다.

‘모델 PIN-UP’ 열 번째 주인공 강희. 고등학생 때 시작했던 모델이라는 직업에 짙은 그림자와 어두운 이면을 보고 포기했었지만, 남은 미련을 떨치지 못하고 돌아왔다. 이제는 그때와 달라진 위치, 달라진 자신으로 마음가짐을 새로이 할 순간이다.

인생에는 여러 갈래의 길이 있고, 자신의 선택에 따라 전혀 다른 풍경을 보기도 한다. 강희는 자신이 선택했던 길의 어두운 풍경을 보고 돌아섰지만, 끊임없이 걷고, 노력한 끝에 해가 있는 또 다른 길의 시작을 만났다.

[조혜진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 편집=이미화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스타인앤아웃]예능으로 쌓은 정용화의 공…
경희대 사이버 대학원 측 “정용화 관광레…
박보검 ‘옐로’ VS 류준열 ‘화이트’,…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어깨 슬쩍 오프숄더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로맨스 위 브로맨스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2016 셔츠전성시대
트렌치코트 딜레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