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택시운전사’ 류준열 “80년 광주 가슴 아픈 역사, 출연 감격스러워”
2017. 07.10(월) 17:00
류준열
류준열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배우 류준열이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1980년대 광주를 경험한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택시운전사’ 언론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과 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류준열은 영화의 시대적 배경에 대해 “저는 그때 아직 태어나지 않았어서 구체적인 기억은 없지만 어렸을 때 인터넷 상에서 이런저런 기사나 뉴스들에서 사진들이 몇 장 공개된 걸 본 적이 있다. 그 사진들을 보면서 찾아보게 되고 그때 좀 알게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영화를 하기 전에 ‘푸른 눈의 목격자’라는 다큐멘터리를 보면서도 참 가슴 아픈 일이 있었구나 생각했던 기억이 있다. 이 시나리오를 읽고 나서 영화에 참여하게 된 것 자체가 감격스러운 순간이었다”고 전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 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8월 2일 개봉. 러닝타임 137분. 15세 이상 관람가.

[김다운 기자 news@fahs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키워드 : 택시운전사
[★ 말말말] ‘한예리부터 소녀시대까지’…
[스타 in 런웨이] 방탄소년단 정국 v…
[영화논쟁] ‘그대 안의 블루’부터 ‘비…

이슈포토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천차만별 남자슈트
데님 핫 트렌드
보고 싶잖아 "그거"
트렌치코트 딜레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