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거침없는 액션 연기 포착…남성미 물씬
2017. 07.16(일) 15:37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연 기자]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가 건달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이희명 극본, 백수찬 연출) 측은 16일 여진구의 촬영 스틸 컷을 공개했다.

극중 여진구는 31살이지만 몸과 마음은 19살인 미스터리한 소년 성해성 역을 맡았다. 자신이 지켜주지 못했던 12년 간의 빈자리로 인해 어그러진 가족의 삶을 지켜보며 안타까워하는 인물이다.

이와 관련 여진구가 불법 사채 사무실을 급습, 거침없는 액션을 선보인 장면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사진 속 여진구는 캐주얼한 남방 차림에 모자를 쓰고 얼굴을 가린 모습으로 사채 사무실 안을 몰래 엿듣는가 하면, 한 손에는 건달의 멱살을 쥐고 다른 한 손에는 명함을 들고 심각하게 쳐다보고 있는 장면을 연출하고 있다. 무엇보다 운동으로 다져진 다부진 어깨와 날선 눈빛으로 조폭 건달들을 제압하며 더욱 깊어진 남성미를 한껏 과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해당 장면은 최근 경기도에 있는 ‘다시 만난 세계’ 세트장에서 촬영된 거승로, 여진구는 이 장면을 위해 동행한 무술감독님과 액션연기의 합을 미리 맞춰보고 단역배우들과 리허설 틈틈이 연습을 하는 등 열정을 발휘했다. 더욱이 제작진에게 마음에 들 때까지 다시 한 번 해보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는 등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는 모습으로 스태프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또한 여진구는 이날 같은 장소에서 성해성의 동생 역할로 등장하는 곽동연과도 촬영을 진행했다. 여진구와 곽동연은 1997년생 동갑내기 배우인 만큼 통하는 부분이 많아 이미 두터운 친분을 쌓은 상황. 찰떡 호흡의 연기를 펼치다가도,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며 웃음을 터트리는 모습으로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고 있다는 후문이다.

관련해 제작진은 “여진구는 다소 힘든 액션신을 촬영하느라 힘들었을 법 한데도 지친 기색 없이 항상 밝은 모습으로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여진구와 곽동연, 두 동갑내기의 ‘형제 케미’ 또한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시 만난 세계’는 열아홉살 청년과 같은 해 태어난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로 여진구, 이연희, 안재현, 정채연 등이 출연한다. 오는 19일 첫 방송.

[김지연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아이엠티브이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곽동연 | 다시만난세계 | 여진구
[커플 취향저격] ‘태양의 후예’ 송중기…
[패션 in 캐릭터] ‘수상한 파트너’ …
소지섭 “‘미안하다 사랑한다’ 속 소지섭…

이슈포토

2016 셔츠전성시대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천차만별 남자슈트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트렌치코트 딜레마
보고 싶잖아 "그거"
설렘 가득한 웨딩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