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세모방’ 헨리, 어머니 팬 사로잡는 특급 애교 “누나들이 좋아해줘”
2017. 07.16(일) 19:02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연 기자] ‘세모방’ 헨리가 누나 팬들을 사로잡기 위해 나섰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세상의 모든 방송-세모방’에서는 발라드 가수 이석훈, 한동근, 헨리가 트로트 서바이벌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트로통’은 사라져가는 트로트를 부흥시키기 위해 제작한 프로그램으로 가면을 쓴 가수들이 통 안에서 노래를 부른 후, 방청객들이 투표를 하고 가수의 정체를 공개하는 방식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이었다. 이를 들은 헨리는 “‘히든싱어’나 ‘복면가왕’ 짝퉁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당황한 이석훈은 “결이 조금 다르다”며 애써 수습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세 사람은 경북 포항에서 트로트 어벤져스 팀과 대결에 나섰다. 세 사람은 녹화에 나서기 전 “60대까지는 누나, 70대까지는 엄마다. 항상 소녀처럼 대해야 한다”는 MC의 조언을 듣고 각자 어머니, 할머니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노력했다. 헨리는 녹화장을 찾은 팬들 앞에서 애교를 보여줬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헨리는 “누나들이 너무 좋아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지연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키워드 : 세모방 | 이석훈 | 헨리
[김민경의 컬러 스토리] 방탄소년단, 강…
[패션 신스틸러] ‘명불허전’ 김남길 김…
[스타 빅매치] 강다니엘 vs 육성재 ‘…

이슈포토

설렘 가득한 웨딩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2016 셔츠전성시대
천차만별 남자슈트
알듯 모를 듯 커플룩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트렌치코트 딜레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