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 ‘곽현화 노출신’ 해명 “3년 간 고통…억울하다” [종합]
2017. 07.17(월) 11:17
정철승 변호사, 이수성 감독
정철승 변호사, 이수성 감독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영화 ‘전망 좋은 집’의 이수성 감독이 주연 배우로 출연한 개그우먼 출신 배우 곽현화의 노출 장면을 둔 법적 공방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프리마호텔에서 영화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의 기자회견이 진행된 가운데 이수성 감독과 그의 변호를 맡은 정철승 변호사가 참석했다.

지난 2014년 곽현화는 2012년 개봉한 영화 ‘전망 좋은 집’의 이수성 감독을 성폭력처벌법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그녀는 이 감독이 자신의 상반신 노출 장면이 포함된 무삭제 노출판 서비스를 유료 배포한 것 대해 자신의 동의 없이 진행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두 사람은 법정 싸움을 시작했고 이 감독은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곽현화는 이후에도 자신의 SNS와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으며 양 측의 갈등은 더욱 깊어갔다. 이에 이 감독은 “무죄 처분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지속되는 악의적 폄하와 인신공격으로 인해 그동안 밝히지 못했던 심경과 진실을 밝히겠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감독은 “저는 3년 동안 하루하루 고통 속에서 살았다”며 “영화를 만든 감독일 뿐인데 이후에 저를 성폭력 범죄자로 고소했다. 처음에는 이런 기자들과의 만남을 해야 하나 생각했지만 요즘 들어 인터뷰나 SNS를 통해 본인 주장만 하면서 제가 너무 억울하다고 생각하게 돼서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수성 감독

그는 “곽현화 씨에게 가슴 노출이 포함된 전신 노출 장면은 극 중 ‘미연’ 캐릭터가 성에 대한 관념이 변화하게 되는 구성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장면이라고 분명히 설명했다”며 “이후 곽현화 씨에게 노출이 포함된 편집본을 보여줬고 모니터링을 마친 곽현화 씨는 영화뿐만 아니라 본인 노출 장면도 예쁘게 나왔다며 만족스러워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며칠 후 극장 개봉을 앞두고 본인의 가슴 노출 장면을 삭제해주면 안되겠냐고 전화로 부탁했다”며 “여러 차례 울고불고 사정을 해서 고민 끝에 투자사에게 이야기 하고 ‘어차피 극장 개봉기간은 짧으니까 극장버전에는 곽현화 씨의 가슴 노출 장면을 포함시키지 않아도 되지 않겠냐’고 설득해 위 장면을 삭제한 채 영화를 개봉 상영했다”고 설명했다.

또 IPTV 및 다운로드 서비스로 무삭제 판을 공개한 것에 대해 “2013년 11월 경에 곽현화 씨의 가슴 노출 장면이 추가된 무삭제 노출판을 서비스했는데 이는 감독으로서 영화 서비스 종료 전에 처음 구상대로 완성도 있는 작품을 편집해서 공개하고 싶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작품이든 감독이 극장판에서는 어떤 장면이 보여지고 무삭제 판에서는 어떤 장면이 들어가는지 일일이 배우들에게 설명하지 않는다. 어떤 영화든 감독이 모든 배우들에게 편집 방향을 얘기하지 않기 때문에 저도 당연히 그렇게 한 거다”라고 덧붙였다.

정철승 변호사는 곽현화와 이 감독이 작성한 계약서를 공개하며 “배우가 영화와 관련해서 제공한 연기와 관련한 모든 용역, 결과물은 감독에게 영구적으로 귀속된다. 이는 배우 계약에 가장 핵심적인 것이고 감독한테 영구적으로 귀속된 촬영 결과물을 감독이 편집해서 개봉하고 서비스 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곽현화 씨는 사전에 본인이 노출 장면을 찍지 않겠다고 얘기했다고 주장하지만 입증할 자료가 없다”며 “계약서에 그런 내용이 명시돼있지 않고 그런 말을 했다는 걸 들은 사람도 없다”고 설명했다.

또 정 변호사는 “원래 노출 장면의 편집 여부는 전적으로 감독의 권한인데 이 사건에서는 이례적으로 여배우가 개봉 직전에 감독에게 삭제 요청을 한 사안이다”라며 “곽현화 씨의 입장에서는 극장 개봉 전에 노출 장면을 삭제한 것이 감독이 노출 장면에 대한 권리를 영구적으로 포기한 것이라 주장하지만 이 감독은 그 권한을 포기할 의사가 없었다”고 말했다.

[김다운 기자 news@fahsionmk.co.kr / 사진=이미화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곽현화 | 이수성 감독 | 전망 좋은 집
[커플 취향저격] ‘태양의 후예’ 송중기…
[패션 in 캐릭터] ‘수상한 파트너’ …
소지섭 “‘미안하다 사랑한다’ 속 소지섭…

이슈포토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센치한 블라우스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설렘 가득한 웨딩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데님 핫 트렌드
트렌치코트 딜레마
스웨터 vs 스웨트셔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