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 “악역 이미지? 난 원래 가벼운 사람”
2017. 07.17(월) 14:38
신성록
신성록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이 악역 역할로 굳혀진 이미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 홀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최민수 신성록 강예원 이소연을 비롯해 고동선 PD가 참석했다.

이날 신성록은 “많은 분들이 제가 악역을 많이 해서 무겁고 어두운 이미지로만 봐주시는데 사실 굉장히 가벼운 사람이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제가 봤을 때 최민수 선배님도 굉장히 재밌으시다”라며 “저희가 악역을 맡았었다고 항상 침울해있고 그런 건 아니고 평소에 재밌는 모습들을 이번 드라마에서 가감 없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포장하고 그랬다기 보다는 진짜 제 모습을 그대로 보여드릴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가족 코믹 휴먼 드라마다. 오는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다운 기자 news@fahsionmk.co.kr / 사진=이미화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신성록 | 죽어야 사는 남자
[커플 취향저격] ‘태양의 후예’ 송중기…
[패션 in 캐릭터] ‘수상한 파트너’ …
소지섭 “‘미안하다 사랑한다’ 속 소지섭…

이슈포토

센치한 블라우스
천차만별 남자슈트
트렌치코트 딜레마
설렘 가득한 웨딩
보고 싶잖아 "그거"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로맨스 위 브로맨스
어깨 슬쩍 오프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