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링

이효리 VS 현아, 가요계 섹시 투톱 패션 타투
2017. 08.02(수) 21:24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이상지 기자] 과거 조직의 일원이라는 증표로 여겨졌던 타투는 부정적인 사회적 시선이 존재했다. 하지만 이런 타투가 최근에는 패션의 연장선상으로 인식되고 있는 분위기다.

살짝 드러난 피부에 새겨진 타투는 그 어떤 액세서리보다도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타투의 정석이라고 할 수 있는 손목 타투는 셀럽들 사이 특히 인기다. 가요계 섹시 투톱 이효리와 현아가 감각적인 패션 타투로 눈길을 끌었다.

최근 컴백한 이효리는 팔뚝뿐만 아니라 손목에까지 해와 달을 상징하는 타투를 새겼다. 또 손등에는 십자가 모양의 크로스 문양으로 포인트를 줘 다양하게 연출했다. 그녀의 뒤를 잇는 ‘섹시퀸’ 현아 역시 패션 타투로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했다. 작은 운석을 연상하게 하는 기하학적인 문양을 3개로 포인트를 줘서 매력적인 분위기를 더했다.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이미화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패션 읽기] 에이미 마약류 vs 길 음…
[스타 직격톡] 문소리·유종신이 바라본 …
[이슈 VIEW] 조영남 대작 사건, 현…

최신기사

이슈포토

어깨 슬쩍 오프숄더
트렌치코트 딜레마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설렘 가득한 웨딩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천차만별 남자슈트
보고 싶잖아 "그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