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김기덕 여배우 강압촬영 논란, ‘뜨거운 사이다’ 이영진 “터질게 터졌다”
2017. 08.11(금) 09:27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영 기자] 이달 초, 김기덕 감독이 화두에 올랐다. 과거 2013년에 개봉한 영화 ‘뫼비우스’가 문제였다. 당초 이 작품에 출연하기로 한 여배우 A씨는 김기덕 감독에게 폭행과 예정되지 않았던 베드신을 강요받았고 결국 하차했다. A씨는 이를 올해 초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에 알려 김기덕 감독을 검찰에 고소했다.

이에 김기독 감독 측은 “흐릿한 기억으로는 직접 촬영을 하면서 상대배우의 시선컷으로 배우를 때렸거나 아니면 제 따귀를 제가 때리면서 이정도 해주면 좋겠다고 실연은 보이는 과정에서 생긴 일이다. 4년 전이라 정확한 기억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연출자의 입장에서 영화의 사실성을 높이기 위해 집중하다 생긴 상황이고 다수의 스태프가 보는 상황이었다. 개인적인 감정은 없었다. 이 일로 상처받은 배우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방송된 케이블TV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서는 김기덕 감독의 여배우 강압촬영 논란을 다뤘다. 이날 이영진은 “터질게 터졌다는 이야기가 맞다”며 자신의 소견을 밝혔다.

그 또한 과거 영화 촬영당시를 회상하며 “감독이 옥상으로 부르더라. 시나리오에서는 모든 베드신이 한 줄이었다. 제작사 대표와 미팅을 했을 땐 이미지 처리를 할 것이기 때문에 노출에 대한 부담은 안 가져도 된다고 했다. 그런데 감독님이 의도하신 것은 전라노출이었다”고 말했다.

감독과 배우는 갑을관계다. 감독은 자신의 작품에 출연시킬 배우를 캐스팅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으며 배우는 감독에게 스스로의 능력을 적극 어필한다. 더군다나 세계적으로 저명을 떨치고 있는 김기덕 감독의 경우는 더욱 그러하다. 배우는 해당 작품으로 스타덤에 오를 수 있을지의 여부가 갈리기 때문이다.

이미 영화계에선 예술을 빙자한 범죄를 용인해주는 분위기가 팽배했다. 이를 모두가 묵인하는 이유는 모든 스태프가 바라보고 있는 상황에서 배우 혼자서 책임을 져야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이지혜 영화기자는 “굉장히 심플한 문제다. 노동현장에서 벌어진 폭력 사건이기 때문에 인권 문제다. 강자인 감독이 약자인 배우에게 자신의 권력을 부당하게 행사한 것이다. 예술의 이름으로 이를 정당화 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영화감독이라는 우월적 지위, 자신이 절대적으로 장악하고 있는 촬영 현장을 비열하게 이용한 사건“이라고 주장하며 ”A씨의 명예를 훼손한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 news@fahsionmk.co.kr / 사진= 온스타일 화면 캡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가요 VIEW] 레드벨벳
[이슈 위클리] 워너원 컴백부터 수지-이…
[이슈 VIEW] ‘무한도전’ ‘나 혼자…

이슈포토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2016 셔츠전성시대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센치한 블라우스
데님 핫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