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정글의 법칙’ 양동근, 딸 조이 갑작스런 호흡 정지 “울고 싶었지만”
2017. 08.11(금) 10:55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영 기자] 배우 양동근이 ‘정글의 법칙’에서 딸 조이를 잃은 슬픔을 털어 놓는다.

오는 11일 오후 방송예정인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편에서 양동근은 김병만, 조정식과 함께 섬 순찰에 나섰다가 해가 빨리 져 생존지로 복귀하지 못했다.

기본적인 도구도 없이 생존지를 떠나 세 사람은 파이어 스틸 없이 대나무로 불을 피워야 했다. 이에 김병만은 “애 다루듯이 하면 된다”며 시범을 보인 뒤 2남 1녀를 둔 ‘다둥이 아빠’ 양동근에게 넘겼다.

양동근은 열심히 불씨를 살려냈고 이를 옆에서 지켜보던 조정식은 “역시 아이가 셋이라 그런지 굉장히 잘하신다. 조이라고 생각하라”고 말했고 이에 갑자기 양동근은 서럽게 흐느꼈다.

몇 달 전 조이가 갑작스런 호흡 정지를 일으켜 당시 양동근은 ‘정글의 법칙’ 지난 시즌인 ‘와일드 뉴질랜드’편에 합류하기로 돼 있었으나 이 사고로 출연이 불발되기도 했다고 직접 밝혔다.

양동근은 “아내가 무너졌다. 나도 너무 울고 싶었지만 울 수가 없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한편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는 오후 10시 방송된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패션 읽기] 에이미 마약류 vs 길 음…
[스타 직격톡] 문소리·유종신이 바라본 …
[이슈 VIEW] 조영남 대작 사건, 현…

최신기사

이슈포토

트렌치코트 딜레마
설렘 가득한 웨딩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센치한 블라우스
2016 셔츠전성시대
로맨스 위 브로맨스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보고 싶잖아 "그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