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文 대통령, ‘택시운전사’ 주역과 함께 영화 관람 “남은 과제, 영화가 푸는 힘 돼 줄 것”
2017. 08.14(월) 09:16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배우 송강호, 유해진, 장훈 감독, 故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드와 함께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지난 13일 ‘택시운전사’의 배급사 쇼박스 측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에 위치한 영화관에서 이들과 함께 영화를 봤다.

문재인 대통령은 브람슈테드에게 “광주에서 민주화운동이 벌어지던 당시, 다른 지역 사람들은 그 진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며 “사실을 보도한 기자들은 모두 해직당하거나 처벌을 받아야 했다. 남편인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 덕분에 우리가 그 진실을 알게 됐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브람슈테드는 “남편은 진실을 알리는 것이 자신의 임무라고 말했다”며 “대한민국 광주가 인생에 있어서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했는데 짧은 다큐멘터리가 아닌 큰 스크린에서 영화로 만들어진 것을 안다면 무척 기뻐했을 것이다. 앞으로도 젊은이들이 민주주의란 저절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아직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다. 우리에게 남은 과제다. 이 영화가 그 과제를 푸는 데 큰 힘을 줄 것이다”고 했으며 “광주민주화운동이 늘 광주에 갇혀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제는 국민 속으로 확산되는 것 같다. 이런 것이 영화의 큰 힘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택시운전사’는 지난 13일 누적관객 수 793만8188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김지영 기자 news@fahsionmk.co.kr / 사진= 쇼박스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문재인 대통령 | 택시운전사

이슈포토

보고 싶잖아 "그거"
알듯 모를 듯 커플룩
로맨스 위 브로맨스
트렌치코트 딜레마
데님 핫 트렌드
2016 셔츠전성시대
어깨 슬쩍 오프숄더
설렘 가득한 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