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이름 없는 여자’ 김서라, 오지은‧박윤재 해고 요구 “최윤소로 후계자 확정해라”
2017. 08.28(월) 20:18
KBS2 ‘이름 없는 여자’
KBS2 ‘이름 없는 여자’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이름 없는 여자’ 김서라가 변우민에게 오지은과 박윤재 해고를 요구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에서는 최미희(김서라)가 디자인 유출 문제로 손여리(오지은)와 구도치(박윤재)를 회사에서 내쫓으려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미희가 디자인 유출 문제로 고소의 뜻을 밝히자 구도영(변우민)은 최미희를 찾아가 “고소하는 거 재고해줘”라고 요구했다.

구도영은 “디자인 관리 소홀로 고소당한 사실이 알려지면 앞으로 다른 업계와의 협업도 어려워질 수 있어. 그렇게 되면 위드그룹 가치도 떨어질 거고”라며 최미희를 설득했고 최미희는 “내 조건 들어주면 생각해보지”라고 대답했다.

이어 최미희는 구도영의 곁으로 다가가 “구도치, 손여리 해고해. 그럼 없었던 일로 할게. 당신 동생 이런 식이면 앞으로 위드그룹 말아먹는 거 순식간일 텐데. 이참에 해주로 후계자 확정 짓는 게 낫지 않겠어?”라고 말했고 구도영은 갈등했다.

[김다운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이름 없는 여자’ 화면 캡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이름 없는 여자
[스타 직격톡] 블랙리스트 문성근 김여진…
“엑소부터 워너원까지”, 레드카펫 vs무…
다이아 정채연부터 트와이스 나연까지, 가…

이슈포토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보고 싶잖아 "그거"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천차만별 남자슈트
설렘 가득한 웨딩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트렌치코트 딜레마
2016 셔츠전성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