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대장 김창수’ 조진웅 “모든 배역에게 맞는 역할…후배들 즐기더라”
2017. 09.12(화) 11:22
조진웅
조진웅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배우 조진웅이 ‘대장 김창수’ 촬영 중 수없이 맞아야 했던 고생담에 대해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대장 김창수’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조진웅, 송승헌, 정만식, 정진영, 이원태 감독이 참석했다.

극중 주인공 김창수 역을 맡은 조진웅은 “작업할 때 많이 맞았다. 모든 배역에게 다 맞았다”며 고된 촬영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영화에 출연하는 제 후배 배우들도 있었는데 어느 순간 이 녀석들이 즐기더라. 분명히 감독이 컷을 했는데 계속 밟고 있더라. 계속 작업하는 내내 ‘이걸 내가 왜 한다 했을까’ 싶을 정도로 고생스러웠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원태 감독 역시 “고생을 너무 많이 시켰다. 촬영장에서 미안하고 고마웠다”고 말했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0월 19일 개봉.

[김다운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대장 김창수 | 조진웅
가을 체크재킷 쇼핑가이드, 고소영 오버체…
[키워드 인터뷰] 윤계상이 밝힌 #배우 …
[응답하라 셀럽뷰티] ‘아르곤’ 천우희,…

이슈포토

어깨 슬쩍 오프숄더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로맨스 위 브로맨스
센치한 블라우스
천차만별 남자슈트
트렌치코트 딜레마
설렘 가득한 웨딩
데님 핫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