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사랑의 온도’ 서현진X양세종, 의사 동료→연상연하 연인 케미 통할까 [종합]
2017. 09.14(목) 15:40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연 기자] 멜로 드라마 ‘사랑의 온도’가 서현진, 양세종의 감성 케미스트리로 월화극 1위 자리를 노린다.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남건 PD와 배우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가 참석했다.

‘사랑의 온도’는 온라인 동호회 채팅으로 시작해 현실에서 만나게 된 드라마 작가 지망생 현수(닉네임: 제인/서현진)와 프렌치 셰프를 꿈꾸는 정선(닉네임: 착한스프/양세종), 그리고 이들의 주변 인물들을 통해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져 있는 청춘들의 사랑과 관계를 그리는 드라마다.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닥터스’ 등을 집필한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장편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각색한 작품이다.

이날 연출을 맡은 남건 PD는 연기자들의 케미스트리를 칭찬하며 “양세종은 연기 경력이 길지 않음에도 전혀 그런 느낌이 없다. 남자인 제가 설렐 정도”라며 “서현진은 두말 할 것 없이 가장 최고의 연기를 우리 드라마에서 보여주고 있다. 정말 사랑스럽고 귀여운 캐릭터”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서현진은 꿈을 위해 대기업을 뛰쳐나오는 무모함을 가졌지만, 사랑 앞에선 이성적인 드라마 작가 이현수 역을 맡았다. 그녀는 “전작(낭만닥터 김사부)이 사건 위주의 작품이라 감정을 다루는 드라마를 하고 싶었다. 또 대본이 섬세하다. 인물의 감정선이 사건인데, 연기하기에는 쉽지 않지만 섬세하게 잘 표현하고 싶었다”고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앞서 케이블TV tvN 드라마 ‘또 오해영’의 오해영 캐릭터로 사랑 받은 서현진은 이번 작품 속 현수 캐릭터와의 차이에 대해 “오해영은 굉장히 용감한 여자였고 현수는 겁이 많다. 오해영은 저도 동경하면서 연기한 인물이다. 그런데 현수는 눈치도 많이 보고 남들 신경도 많이 써서 잡아야 할 사랑도 놓친다. 나이가 들수록 사랑에 겁이 많아지는 것 같더라. 보통의 여자는 현수에 가까운 것 같다. 기분 좋게 보실 수는 없을지 몰라도 나 같아서 안쓰러워 보일 수 있을 것 같다. 공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양세종은 사랑 앞에 솔직한 연하남 셰프 온정선 역을 맡아 데뷔 첫 멜로 주연에 나선다. 특히 실제 연상인 서현진과는 지난해 SBS ‘낭만닥터 김사부’ 이후 두 번째 호흡이다. 관련해 그는 “사실 (서현진) 선배님을 오랜만에 뵙고 촬영 들어가기 전 전체 대본 리딩을 할 때는 어색했다. ‘낭만닥터’ 때와는 서로 많이 다른 느낌을 받았다”며 “리딩 끝나는 날 앉아서 두 시간 정도 이야기했던 기억이 있다. 촬영에 들어가서는 그런 것들이 사라지고 온전히 현수에게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선배님 덕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서현진은 “차라리 서로 모르는 사람이면 더 편하겠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양세종이) 깍듯한 스타일이라 연인 연기를 하는 것이 안 맞는 옷을 입는 것 같았다. 그런데 양세종이 워낙 노력파고 ‘듀얼’이라는 어려운 작품을 하니 완전히 남자가 돼 돌아왔더라. 앉은 자리에서 3초면 이 사람이 남자인지 친구인지 알 수 있다고 하는데 첫 촬영할 때 남자로 보였다. 좋은 파트너를 만났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후배를 칭찬했다.

김재욱은 겉은 차갑지만 속은 뜨거운 자수성가한 사업가 박정우 역을 맡았다. 앞서 전작인 OCN ‘보이스’에서 살인마 모태구 역을 맡았던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 이에 대해 김재욱은 “전작이 다음 작품을 선택하는데 있어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 같다”며 “다만 (모태구가) 많이 극단적인 캐릭터여서 아직도 제가 웃으면 무섭다는 분들이 계시더라. 그래서 연기를 하면서 그런 부분이 겹쳐 보이지 않게 신경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것 때문에 연기하는데 두려움이 생기거나 힘이 들어진 않는다”고 설명했다.

조보아는 언제나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어야만 하는 지홍아를 연기해 특유의 얄미우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할 전망이다. 그녀는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악역 같으면서도 연민이 느껴졌다. 밉지만은 않게, 슬프고 불쌍하게 캐릭터를 그려보고 싶다”며 “앞으로 내 질투와 사랑이 어떻게 전개될지 나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앞서 전작 ‘조작’으로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켜온 SBS가 현실 공감 멜로를 표방하는 ‘사랑의 온도’로 가을 안방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랑의 온도’는 오는 18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김지연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사랑의온도 | 서현진 | 양세종
[가요 VIEW] 레드벨벳
[이슈 위클리] 워너원 컴백부터 수지-이…
[이슈 VIEW] ‘무한도전’ ‘나 혼자…

이슈포토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센치한 블라우스
2016 셔츠전성시대
보고 싶잖아 "그거"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설렘 가득한 웨딩
데님 핫 트렌드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