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김유정 “두달 남은 10대 마지막 시간, 후회없이 보낼 것 ” [시크포토] 
2017. 09.21(목) 13:38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홍혜민 기자] 김유정이 가을 여인으로 변신,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공개했다.
 
21일 한 패션 매거진은 김유정의 뉴욕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김유정은 여태껏 보지 못한 소녀와 숙녀의 경계에 선 시크한 자태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어린 나이에 비해 필모그래피가 꽤 탄탄한 그녀에게 작품 선정 기준에 대해 질문했더니 “예전엔 주로 엄마와 상의하고 작품을 선택했어요. 지금도 물론 엄마와 상의하긴 하지만 거의 제가 결정하는 편이에요. 특히 시나리오를 받아 읽다 보면 너무 재미있어 저도 모르게 페이지가 술술 넘어가는 경우가 있어요. 주로 그런 작품을 많이 찾아보고 결정하는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이어서 “일할 때는 꼼꼼하지만 아직 어린 나이다 보니 뷰티엔 생각보다 관심이 없는 것 같아요. 너무 무신경해서 가끔 엄마한테 혼나기도 해요. 그런데 제가 워낙 관리를 귀찮아하는 편이에요. 얼굴에 상처가 생겨도 그냥 저절로 아물 때까지 내버려두고요”라며 뷰티보다는 패션 스타일에 관심이 많다고 밝히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올해 계획을 묻는 질문에 “두 달 밖에 남지 않은 고등학교 생활을 잘 마무리하고 싶어요. 또한 시간이 된다면 운전면허 시험도 보고 10대에만 할 수 있는 다양한 경험들을 할 생각”이라며 10대의 마지막 시간을 후회 없이 보내겠다고 밝혔다.  

[홍혜민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코스모폴리탄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커플 취향저격] 류준열 여친 혜리의 ‘…
[비하인드] ‘부암동 복수자들’ 권석장 …
[개봉 D-DAY] ‘대장 김창수’, 조…

최신기사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센치한 블라우스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데님 핫 트렌드
2016 셔츠전성시대
트렌치코트 딜레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