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뷰티 in 캐릭터] 조진웅 “큰 체격 탓에 위축…‘대장 김창수’로 어깨 폈다”
2017. 10.10(화) 17:41
조진웅
조진웅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배우 조진웅이 그동안 큰 체격 탓에 겪었던 고충에 대해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시 중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조진웅이 시크뉴스와 만나 영화 ‘대장 김창수’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조진웅은 살이 많이 빠져 눈에 띄게 핼쑥해진 얼굴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보였지만 ‘대장 김창수’ 속 그는 감옥에서 죄수들을 이끄는 대장답게 크고 다부진 체격으로 등장한다. 실제로 백범 김구 선생 역시 키가 190cm에 다다를 만큼 큰 체격의 소유자였기에 조진웅의 큰 키와 덩치는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높이는데 큰 몫을 했다.

“원래 제 몸 사이즈가 그 정도고 지금 살이 많이 빠진 거다. 실제로 김구 선생님이 체격이 굉장히 좋으셨다고 하더라. 키가 거의 190정도 되셨다. 그래서 싱크로율에 대해서 말씀을 많이 해 주시는데 감독님이 (캐스팅 과정에서) 그런 지점도 생각하셨을 것 같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하지만 배우로서 큰 키가 항상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었다. 다른 배우들에 비해 눈에 띄게 큰 몸 탓에 연기에 방해가 되고 위축되는 순간도 있었다. 그때마다 상처를 받았던 조진웅은 ‘대장 김창수’를 통해 비로소 당당히 어깨를 펴고 연기에 임할 수 있었다.

“처음으로 좀 당당하게 서본 것 같다. 제가 덩치가 있고 키가 크니까 예전에 소극장 같은데서 연극을 하면 정말 관객 코앞에서 연기를 하게 된다. 그러면 연출 쪽에서 ‘너무 좋은데 좀 뒤로 가서 해라’라고 말했다. 그게 정말 상처였다. 한참 연기를 하다 보면 관객들이 피하는 게 보이기도하고 덩치가 크니까 스스로도 굉장히 위축됐다. 그런데 이번에는 김구 선생님도 나보다 크거나 비슷하시니까 아주 당당하게 섰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9일 개봉. 러닝 타임 115분. 12세 이상 관람가.

[김다운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키위컴퍼니 제공, 영화 스틸컷]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키워드 : 대장 김창수 | 조진웅
[영화의상 STORY] 패피 김민희의 ‘…
[이슈 위클리] 워너원 도시락 논란부터 …
[공유 룩북] ‘도깨비’ 김신의 ‘낭만 …

이슈포토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데님 핫 트렌드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설렘 가득한 웨딩
트렌치코트 딜레마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2016 셔츠전성시대
어깨 슬쩍 오프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