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꾼’ 현빈X유지태X배성우X박성웅, ‘연기꾼’들의 미친 케미 “이 조합 칭찬해” [종합]
2017. 10.11(수) 12:09
현빈, 박성웅, 나나, 장창원 감독, 유지태, 안세하, 배성우
현빈, 박성웅, 나나, 장창원 감독, 유지태, 안세하, 배성우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각양각색의 사기꾼들이 뭉친 통쾌한 범죄액션영화 ‘꾼’이 극장가를 찾는다.

11일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꾼’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와 장창원 감독이 참석했다.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등 캐스팅만으로도 눈길을 끄는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 오락영화다. ‘왕의 남자’를 시작으로 ‘라디오스타’ ‘님은 먼 곳에’ 등을 통해 오랜 시간 이준익 사단으로 활동한 장창원 감독은 첫 스크린 장편 데뷔작 ‘꾼’으로 영화판에 도전장을 던졌다.

장창원 감독은 “팀플레이 장면이 많다보니 인물들이 뭉쳐있을 때 신선함과 기대가 되는 시너지가 필요했다”며 “그래서 더 캐스팅에 욕심을 많이 냈고 회사 대표님, 피디님과 모여서 밤낮으로 작전을 짰다. 심지어 시나리오를 어느 타이밍에 제안할까도 고민하면서 절실한 마음을 가지고 제안을 드렸다. 이 조합이 나온 거에 대해서 너무 만족하고 행복하다”고 캐스팅 비화에 대해 밝혔다.

그동한 점잖고 젠틀한 이미지를 유지해왔던 현빈은 이번 작품에서 능청스러운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 역을 맡아 새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현빈은 작품 선택 계기에 대해 “그냥 보통사람에게 사기를 치면 기존의 영화들과 차이점이 없었을 텐데 사기꾼을 골라서 사기를 친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 사기꾼 캐릭터 자체가 의심, 밀당을 기본 베이스로 갖고 있는 사람이다 보니 많은 에피소드들과 반전들이 재밌었다”고 말했다.

끝없는 권력욕으로 사기꾼들과 손을 잡은 검사 박희수 역을 맡은 유지태는 선과 악을 넘나다는 ‘유지태 표’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유지태는 “시나리오 구성이 완벽했다고 생각했다. 촘촘하게 짜여진 내용들이 있기 때문에 현장에서는 연기자들과 앙상블을 맞추기 위해 노력했고 연기에 충실해서 밀도를 높이려 했다. 현장이 굉장히 즐거웠고 워낙 꾼들이셔서 잘 이끌고 배려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첫 호흡을 맞춘 현빈에 대해 “화면을 압도하는 분위기가 있다. 연기를 하면서 ‘현빈 씨가 이래서 주연을 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눈이 참 깊다. 책임감도 있고 전체를 아우르는 능력이 있어서 앞으로도 많이 기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현빈, 유지태

‘꾼’을 통해 첫 영화 출연을 하게 된 나나는 “영화가 처음이어서 긴장을 많이 했다. 선배님들이 워낙 베테랑이셔서 현장에서 되게 편안하게 촬영을 하시더라. 그런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하다보니 많이 배우기도 하고 신기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동안 조폭, 형사, 살인자 등 강한 역을 주로 맡았던 박성웅은 ‘꾼’에서 희대의 사기꾼의 오른팔 고가승건 역을 맡아 180도 달라진 캐릭터를 선보인다. 카리스마와 능청스러움을 넘나드는 그의 팔색조 연기는 ‘꾼’의 관전포인트 중 하나다.

박성웅은 “부드러운 역할도 많이 했는데 전작이 워낙 강렬했다”며 “그냥 연기를 안 하고 제 본모습 그대로 하려고 노력했다. 웃기려고 하지 않았는데도 웃기는 상황들이 발생했고 진지함 속에서 풀어지는 그런 부분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배우들은 인물들간의 끈끈한 케미를 예상할 수 있을 만큼 유쾌한 대화들로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현빈은 배우들 중 ‘웃음꾼’으로 배성우를 꼽으며 “말 자체를 유머러스하게 하시고 아는 게 굉장히 많으시다. 그 많은 지식들이 유머러스한 언어로 나온다. 여러 명이 같이 촬영하는 신들도 많았고 한 공간에서 대기할 때도 있었는데 그럴 때마다 지식들을 방출하셔서 아주 재밌게 웃었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배성우는 “유머라는 것은 타이밍이 중요하다. 안세하 씨는 타이밍의 귀재다. 막 시끄럽다가도 잠깐 조용해질 때가 있는데 그때 치고 들어온다. 굉장히 날렵하고 샤프한 유머를 구사한다”며 안세하의 유머러스함을 극찬하기도 했다.

끝으로 장창원 감독은 “여섯 배우들의 다양한 매력을 만나볼 수 있고 영화적인 쾌감을 느낄 수 있는 영화다. 극장에서 확인해 달라”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꾼’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김다운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키워드 : | 유지태 | 현빈
[스타 인앤아웃] 김수현·옥택연, 男 연…
[이슈 VIEW] 최시원 프렌치불독 사건…
[응답하라 셀럽뷰티] ‘병원선’ 하지원 …

최신기사

이슈포토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센치한 블라우스
트렌치코트 딜레마
2016 셔츠전성시대
어깨 슬쩍 오프숄더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설렘 가득한 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