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변혁의 사랑’ 청춘 현실 향한 사이다 돌직구...tvN 흥행계보 도전장 던졌다 [종합]
2017. 10.12(목) 15:29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홍혜민 기자] ‘변혁의 사랑’이 청춘의 현실을 향한 대찬 돌직구를 예고했다.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최시원, 강소라, 공명, 송현욱PD가 참석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3세 최시원(변혁)과 고학력·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강소라(백준), 그리고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공명(권제훈)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반란극이다. 특히 ‘변혁의 사랑’은 tvN 대표 히트작으로 손꼽히는 ‘또 오해영’의 송현욱 PD가 메가폰을 잡고, ‘욱씨 남정기’의 주현 작가가 집필하며 또 하나의 히트작 탄생을 예감케 했다.

이날 송현욱 PD는 “요즘 ‘헬조선’이라는 이야기도 있고, 청년실업 등 청년들의 비전과 희망이 잘 보이지 않는 시대다. 그래서인지 한동안 청춘물이 없었는데, ‘쌈 마이웨이’ 등 청춘들의 이야기가 나와서 반가웠다. 이 작품 역시 그 연장선”이라고 ‘변혁의 사랑’의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송PD는 ‘변혁의 사랑’을 통해 유쾌한 풍자와 직설적인 방식으로 청년들의 사회 시스템에 대한 해법을 찾아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역 후 첫 작품으로 ‘변혁의 사랑’을 선택한 최시원은 강소라, 공명과 함께 이야기를 이끌어 나간다. 극 중 재벌3세 백수 ‘변혁’ 역을 맡은 최시원은 “마지막 휴가를 나왔을 때 '변혁의 사랑' 대본을 봤다. 일단은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고 관심 가지실 만한 심오한 내용을 유쾌하고 직설적이면서 위트있게 표현한 것이 매력이라 큰 관심이 갔다”며 “강소라씨 공명씨 팬으로서 같이 작업하는 것 자체가 설렘이라 선택하게 됐다”고 밝히며 복귀에 대한 설렘을 전했다.

강소라 역시 “‘써니’ 이후로 가장 즐겁게 찍은 작품인 것 같다. 현장에 놀러나오는 기분”이라며 “또래들과 함께 해서 부담 없이 편하게 연기하고 있다”고 밝히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청춘들의 입장에서 사회에 대한 시원한 사이다 돌직구를 던질 ‘변혁의 사랑’이 또 한번 tvN의 효자 프로그램으로 시청률 끌이에 성공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14일 밤 9시 첫 방송.

[홍혜민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영화의상 STORY] 패피 김민희의 ‘…
[이슈 위클리] 워너원 도시락 논란부터 …
[공유 룩북] ‘도깨비’ 김신의 ‘낭만 …

이슈포토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센치한 블라우스
설렘 가득한 웨딩
데님 핫 트렌드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로맨스 위 브로맨스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어깨 슬쩍 오프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