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시골빵집' 크나큰 승준, 계속되는 이수경 부름에 "저 개명할래요" 폭소
2017. 10.12(목) 16:54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안예랑 기자] 그룹 크나큰의 승준이 힘든 노동 끝에 개명을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시골빵집'에서는 김갑수와 김국진의 부재로 위기를 맞는 빵집의 모습이 그려진다.

갑자기 자리를 비운 두 사람 탓에 시골빵집의 일손은 더욱 부족해진다. 이수경과 알바생 윤정수, 크나큰 승준은 점점 몰리는 손님에 정신 없는 하루를 보낸다.

그나마 제빵을 배워온 막내 승준은 이수경을 도와 열심히 제빵에 속도를 붙이기 시작하며 형님들의 빈자리를 채워나간다.

제빵일을 하지 못하는 윤정수는 화덕 청소, 장작 패기, 식사 준비 등 모든 허드렛 일을 담당하던 중 "지긋지긋해"라고 소리질렀다.

결국 시골빵집 알바생들은 지친 몸을 이끌고 한 켠에 몸을 숨겼고 승준은 "조금 이따가 사장님이 저를 부르겠죠? 저 이름 개명하려고요"라고 말해 윤정수를 폭소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김갑수 ,김국진, 이수경, 알바생 윤정수와 승준의 좌추우돌 제빵 도전기를 그린 '시골빵집'은 1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안예랑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TV조선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커플 취향저격] 류준열 여친 혜리의 ‘…
[비하인드] ‘부암동 복수자들’ 권석장 …
[개봉 D-DAY] ‘대장 김창수’, 조…

최신기사

이슈포토

센치한 블라우스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로맨스 위 브로맨스
트렌치코트 딜레마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천차만별 남자슈트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알듯 모를 듯 커플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