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나는 몸신이다’ 디자이너 황재근, 학창시절 콧물을 먹을 수밖에 없었던 사연 공개
2017. 11.14(화) 10:04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영 기자] 디자이너 황재근이 ‘나는 몸신이다’에서 자신을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라고 소개한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채널A 시사교양프로그램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환절기 만성질환 비상, 얼굴 속 삼각지대를 지켜라’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몸신 주치의로 출연한 최윤석 이비인후과 전문의는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 쉬운 환절기에는 코, 목, 귀 건강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특히, 코는 바깥 나쁜 공기로부터 이물질을 걸러내는 공기청정기 역할을 한다”라고 말하며 호흡기 건강을 지키는 법을 공개한다.

몸신 게스트로 출연한 디자이너 황재근은 “바쁜 일정을 소화하다 보니 건강을 챙길 시간이 부족하다. 별명이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인데 호흡기가 약하다”라고 말하며 학창시절 콧물을 먹을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나는 몸신이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 news@fashsionmk.co.kr / 사진= 채널A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가요 VIEW] 레드벨벳
[이슈 위클리] 워너원 컴백부터 수지-이…
[이슈 VIEW] ‘무한도전’ ‘나 혼자…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어깨 슬쩍 오프숄더
트렌치코트 딜레마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설렘 가득한 웨딩
보고 싶잖아 "그거"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데님 핫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