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나나 vs 김태리, 화이트X네이비 러블리 지수 높이는 ‘스마트 페미닌룩 공식’
2017. 11.14(화) 13:38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최정은 기자] 화이트와 네이비의 조합은 깔끔하게 떨어지는 스타일링으로, 흔하지만 디테일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김태리는 최근 한 영화제 행사에서 보랏빛을 띤 네이비 브이넥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차분하면서도 페미닌한 모습을 보였다. 원피스에 촘촘한 단추 장식이 돋보이는 흰색 블라우스를 매치해 특유의 단정한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나나는 영화 시사회에 딥 브이넥 롬퍼를 입고 모습을 드러냈다. 블랙에 가까운 네이비 롬퍼에 귀여운 옷깃 장식이 더해진 시스루 블라우스를 매치해 캐주얼하면서도 페미닌한 이미지를 동시에 자아냈다. 여기에 귀고리를 포인트 액세서리로 매치해 사랑스러운 느낌을 더했다.

[최정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드라마 STYLE]
[롱패딩 컬러편] 김유정 이성경 선미 ‘…
[사랑의 온도 종영기획] 서현진X양세종도…

이슈포토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트렌치코트 딜레마
2016 셔츠전성시대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센치한 블라우스
보고 싶잖아 "그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