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돌아온 복단지’ 이주우, 검찰에 “변호사 당장 불러” 호통
2017. 11.14(화) 19:22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이상지 기자] 14일 방송된 MBC ‘돌아온 복단지’(마주희 극본 권성창, 현솔잎 연출)에서 신화영(이주우)가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아영이 오민규 사고 관련 검찰 조사를 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검찰은 “오민규 사고 블랙박스 발견됐어요”라고 사실 관계를 밝혔다.

신화영은 “변호사 당장 불러. 그 전에 한마디도 안 할 거니까. 주심 법무 팀 부르라고. 안 불러?”라고 호통쳤다.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데님 핫 트렌드
어깨 슬쩍 오프숄더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보고 싶잖아 "그거"
센치한 블라우스
알듯 모를 듯 커플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