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뭉쳐야 뜬다’ 안정환, 오사카 태풍에 부상...성규 “노래라도 불러드릴 것” 폭소
2017. 11.14(화) 22:50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홍혜민 기자] 안정환이 오사카의 태풍에 결국 부상을 당했다.

14일 밤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오사카로 절친 우정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둘째 날이 공개됐다.

여러 나라를 1년 동안 여행하며 유독 일본과 날씨 인연이 없었던 김용만 외 3명은 이날 방송에서 역시 태풍 상륙으로 인해 비바람 속에서 패키지를 이어가게 됐다. 난생 처음으로 겪는 ‘태풍 여행’에 신입 패키지 멤버들은 “정말 이정도로 비가와도 패키지가 계속 되는거냐”며 의심했다. 그러자 김용만은 “패키지는 날씨로는 절대 멈출 수 없다”며 ‘패키지 선배’다운 단호함으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태풍으로 인한 비바람이 더욱 거세지며 결국 사달이 나고 말았다. 관광지를 둘러보던 안정환이 빗물에 미끄러져 계단을 구르고 만 것. 특히 막내 성규는 넘어지면서 타박상을 입은 안정환을 보며 “뭐라도 해드려야겠다, 근육이 놀란 게 아니냐”며 연신 걱정을 멈추지 못했다. 급기야는 “제가 노래라도 불러드리겠다”며 안정환을 위해 노래를 불러 ‘웃픈’ 상황을 연출했다.

[홍혜민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JTBC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가요 VIEW] 레드벨벳
[이슈 위클리] 워너원 컴백부터 수지-이…
[이슈 VIEW] ‘무한도전’ ‘나 혼자…

이슈포토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설렘 가득한 웨딩
센치한 블라우스
천차만별 남자슈트
로맨스 위 브로맨스
어깨 슬쩍 오프숄더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