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여행의 민낯을 보여줄 것” ‘짠내투어’ 여행 예능 판도 바꿀까 [종합]
2017. 11.23(목) 12:01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지영 기자] 연예계의 ‘짠돌이’ 김생민과 박나래, 정준영이 만났다. 이들이 주도로 각자의 여행 계획을 세우고 박명수, 여회현이 김생민, 박나래, 정준영의 여행 계획을 평가한다. ‘돈’에 초점을 둬 기존의 여행 예능프로그램과 차별성을 둔 ‘짠내투어’는 대리만족을 선사할 수 있을까.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는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짠내투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방송인 김생민, 박나래, 가수 정준영, 배우 여회현, 손창우PD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짠내투어’는 정해진 예산 안에서 여행하며 ‘스몰 럭셔리’를 함께 체험해보는 여행 예능 프로그램, 가성비에 초점을 맞춰 합리적인 소비를 하며 즐기는 여행을 지향한다.

손창우PD는 다른 여행 프로그램과의 차별성에 대해 “여행프로그램으로 접근한다면 독특한 한 줄이 없다면 안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가성비’와 ‘스몰럭셔리’를 두고 다른 프로그램과 차별성을 뒀다”고 했다.

손창우PD는 김생민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프로그램 취지에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서 섭외를 했다”며 김생민의 여행 소비습관에 대해선 “‘그레잇’한 부분은 취지에 잘 맞고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으로 아낀다. ‘스투핏’이라고 굳이 한다면 예능 신생아 같은 모습들이 있다. 본인도 걱정을 많이 하고. 예능감을 ‘스투핏’이라고 하고 싶다. 하지만 발전해가는 모습들이 관전 포인트”라고 밝혔다.

김생민을 제외한 멤버들의 캐스팅에 대해 “박나래는 김생민과 정 반대의 소비성향을 가지고 있다. 정준영은 박명수씨가 평가자로 섭외가 된 사람이라서 ‘무한도전’의 맏형과 ‘1박2일’의 막내가 만나면 어떨까 싶었다. 여회현씨는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눈에 띄는 분이 있어서 연락을 했다. 멤버들과의 ‘케미’를 끌어낼 수 있을 거라고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창우PD는 “세 명의 설계자를 둔 것은 각자 여행스타일이 다르기 때문에 각자 관심이 가는 여행을 보고 대리만족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며 “가성비가 높은 사람은 김생민은 아니다. 여행에서 아끼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박나래 씨의 투어가 제일 ‘스몰 럭셔리’여행스타일과 맞지 않나 싶다. 정준영씨는 ‘살아보는 여행’이다. 여유를 즐기고, 돈 걱정 하지 않고 돈을 쓰는 것 보다 ‘스로우 라이프’를 즐기는 여행이다”고 했다.

여행을 설계한 김생민은 “한정된 돈 안에서 여행을 가는데 저는 유적지를 가서 자연과 함께 많이 걷고 돌아와서 아이와 아내에게 ‘이런 곳을 다녀왔다’고 얘기를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는데 다른 사람들에게 혼났다”고 털어놨다.

박나래는 “여행에 있어서 사람마다 목적을 두는 부분이 다르다. 나는 먹는 것에 초점을 두는 편이다. 한 방을 노리는 스타일이라서 그렇게 플랜을 짰는데 홈런이 된 건지 파울이 된 건지 확인해주시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KBS2 ‘1박 2일’에 출연하고 있는 정준영은 차이점에 대해 “‘1박 2일’은 자기 위해, 먹기 위해 국내 여행을 하는 프로그램이고 ‘짠내투어’는 제가 주인공이 돼서 여행을 설계한다”고 말했다.

장시간 촬영하는 예능프로그램이 처음인 김생민은 “열 몇 시간 찍으니 얼마나 나가는 건지 모르겠더라. 잠잘 때까지 계속 찍으니까 긴장이 되고 첫 방송을 보고 모니터를 해서 공부를 많이 해야 겠다”고 했다. 이를 들은 손창우PD는 “(김생민은)되게 열심히 하시는 분이다. 예능에서 개그는 ‘노잼’인 경우가 있었는데 생소한 캐릭터다. 뜬금없는 타이밍에 되게 진지해서 모든 사람들이 웃거나 의도하지 않는 웃음을 만들어주는 분이다. 예능 적으로 괜찮은 분이다”고 했다.

예능프로그램에 처음 출연한 여회현은 “처음이다 보니까 잘 모른다. 정말 하려고 하지 않고 편하게 여행 다녀온다는 생각으로 다녀왔다”며 “힘든 점도 많았다. 명수 선배가 자꾸 뭐라고 하시는데 진짠데 가짠지 모르겠다. 진심이 느껴져서 힘들었는데 시간이 지나니까 적응이 되더라. 용돈도 주셨다. 얼만지는 말씀을 못 드린다. 저도 간사한 게 너무 힘들었는데 그거 하나로 마음이 녹더라”고 밝혀 폭소케 했다.

여회현은 “너무 재밌고 즐겁게 여행을 다녀왔기 때문에 재밌을 거라고 본다”고 했으며 박나래는 “많은 여행프로그램이 ‘와 진짜 멋있다’ ‘맛있겠다’ ‘가보고싶다’라는 부러움을 느끼게 되는데 우리 프로그램은 부러운 느낌은 없을 것 같다. 정말 여행가서 느끼는 모든 것이 나오지 않을까 한다. 여행의 민낯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김생민은 “참고할 수 있을 상황들이 많고 이 안에 웃음이 들어있기 때문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했으며 정준영은 “서로의 가성비가 좋기 보다는 물어뜯기 좋은 프로그램이었다. 훈훈한 프로그램이 아니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불만만 쌓였는데 재밌는 포인트는 한 회를 보지 마시고 나라를 생각해서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짠내투어’는 오는 25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영애 to 박시후’ 2017 스타복귀…
[뷰티인사이더] 트와이스, ‘하트 셰이커…
2017 예능 트렌드 키워드 #외국인 #…

이슈포토

트렌치코트 딜레마
데님 핫 트렌드
설렘 가득한 웨딩
알듯 모를 듯 커플룩
로맨스 위 브로맨스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천차만별 남자슈트
보고 싶잖아 "그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