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마녀의 법정’ 윤현민 “정려원 같은 상대 또 만날 수 있을까” [인터뷰①]
2017. 12.06(수) 08:52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최정은 기자] “이런 상대를 또 만날 수 있을까 싶었어요.”

지난 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윤현민을 만난 배우 윤현민은 최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김영균)에서 호흡을 맞춘 정려원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누나와 실제 성격적으로도 잘 맞았고 누나를 팬으로서 정말 좋아했다. 누나 같은 필모를 가진 배우가 되는 게 목표였다. 예쁜데 예쁜 척 안 하는, 후줄근하고 순수한 모습을 좋아했다. 내가 연기하면 다 받아주더라.”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윤현민은 소아정신과 출신 초임 검사 여진욱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정도를 걷는 정의로운 캐릭터를 연기하며 극 중 약간의 편법을 사용하기도 하고 과감한 모습으로 ‘사이다’ 캐릭터를 연기한 정려원과 호흡을 맞춰 시청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그에게 정려원은 어떤 파트너였을까.

“연기뿐 아니라 정말 좋은 사람이다. 고맙더라. ‘마이듬이 누나가 아니었다면 누가 떠오를까?’ 생각해봤는데 그 이상이 안 떠올랐다. 누나가 해줬기에 나도 살았던 것 같다. 감사하다.”

극 중 시원한 성격, 추진력 있는 캐릭터를 연기한 정려원은 ‘걸크러시’의 정수를 보여줬다. 실제 정려원과 마이듬의 싱크로율이 궁금했다.

“처음 누나와 만났을 때 놀랐다. 말수도 없고 순하고 착하더라. 실제 정려원 누나는 정말 조심성 많고 말수도 없다. 엄청 차분한 여자다. 속으로 정말 많이 가슴 아파하는 사람이다. 웃자고 살짝 ‘디스’하는 개그를 할 수도 있잖나. 그런 얘기도 하고 나서 기분 안 좋게 받아들이는 거 아닐까 걱정하는 성격이다. 이번에 ‘마이듬처럼 살고 싶었다’고, ‘저런 여자 부러웠다’고 하더라. ‘이거 하며 성격 개조할 거야’라고. 실제로도 긍정적인 쪽으로 많이 바뀐 것 같다.”

예전의 윤현민에게 배우로서의 목표를 물었다면 ‘누군가처럼 되고 싶어요’라는 답이 나왔을 거라는 그. 지금의 그에게는 현장을 좋은 분위기에서 끌고 갈 역량을 갖추는 배우가 되는 것이 목표다.

“려원 누나에게 감사한 부분 중 하나가, 내 나름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려 한 부분도 있는데 려원 누나는 그 부분을 너무 잘 하더라. 현장 분위기를 재미있게 만들어 줬다. 배우가 주인공이라면 한 작품을 책임져야 하잖나. 작품의 성공 여부도 책임져야 하는 부분의 하나고 현장 스태프까지도 사기를 돋우고 끌고 갈 역량을 갖춘 사람이 되는 게 내가 삼십 대인 동안 이뤄졌으면 하는 거다. 무던히 노력하고 있다.”

‘마녀의 법정’은 시작 당시 기대작은 아니었다. 하지만 보란 듯이 좋은 결과를 냈고 많은 사랑을 받으며 종영했다.

“로맨틱 코미디가 하고 싶은 생각이 커 로맨틱 코미디 위주로 대본을 봤었다. ‘다음 작품은 로코’라고 회사에 이야기했다. 그런데 ‘마녀의 법정’을 읽게 됐다. 제목을 보고 ‘무조건 로맨스가 없어야 한다, 로맨틱해서도 안 된다. 잘못해서 로맨스로 가게 되는 것도 안 될 것 같다’고 생각하며 읽었는데 안 할 이유가 없었다. ‘거절하면 바보’란 생각이 들더라. 물론 결정했을 때 (지상파 3사 중) 양쪽이 로맨틱 코미디였다. 사회적으로 안 좋은 일이 많았던 시기였잖나. 그래서 ‘시청자는 밝은 걸 보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고민이 됐다. 대본을 보고 나선 확신이 들었다. 이 작품이 잘 됐을 때 더 통쾌했다. 작가님도 심지어 ‘현민 씨 이거 할 줄 몰랐다. 현민 씨 필모를 보면 로코 하고 싶어 할 것 같은데’라고 하더라. ‘왜 했어요?’하기에 ‘대본이 정말 좋다’고 말했다. 결과물이 좋다 보니 그런 부분에서도 기분이 좋았다.”

‘마녀의 법정’을 통해 그는 좋은 대본의 힘을 실감했다. 상대역인 정려원에게도 공을 돌렸다. 그리고 공중파 첫 주연으로서 좋은 결과를 낸 것에 대한 만족감도 얻었다.

“확실한 건, ‘좋은 대본이면 되는구나’를 많이 느꼈다. 려원 누나가 아닌 마이듬은 절대 안 떠오르니까 최고였던 것 같고. 나도 이 작품을 통해 공중파에서 처음 주연을 맡았는데 ‘맡은 거 끝까지 할 줄 안다’ 하는 반응, 그런 걸 얻어가는 것 같아 개인적으로 만족한다.”

그는 이번 드라마가 잘 됐기에 좋은 것도 있지만 무엇보다 잊지 못할 현장이 가장 크게 얻은 점이라 말했다.

“(드라마가) 잘 돼서 좋은 것도 있는데 결과가 안 좋았더라도 잊지 못할 좋은 현장이었다. 려원 누나와도 정말 좋았고 김여진 전광렬 선배 윤경호 형 등 다 정말 좋아서 눈물이 나더라.”

그는 연말 시상식 수상 욕심에 관해 묻자 단번에 아니라며 웃는 그는 자신보다는 정려원이 수상했으면 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가까이서 지켜본 작품을 위한 그녀의 노력, 함께 작품을 하며 느꼈던 고마움 등의 마음이 담겼을 터다.

“려원 누난 꼭 좀 받았으면 좋겠어요. 종방연 때 CP와 려원 누나가 받았으면 좋다고 얘기했어요. ‘힘 되시면 주연뿐만 아니라 (극 중) 여아부 식구 다 초대해 달라. 뜨겁게 박수치겠다’고 했죠. 그걸로 될 것 같아요. 제가 받은것 만큼 기분 좋을 것 같거든요.”

[최정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제이에스픽쳐스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패션 읽기] 엄정화 ‘엔딩 크레딧’ V…
[영화 VS] ‘강철비’‧‘신…
인기절정 헤어스타일 리포트, 애쉬 염색부…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로맨스 위 브로맨스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설렘 가득한 웨딩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보고 싶잖아 "그거"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