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사회

[뉴스 SCENE] 국과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인 발표 “시트로박터 프룬디 균 감염 추정”
2018. 01.12(금) 10:03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최정은 기자] 국과수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고 사인을 발표했다.

12일 YTN뉴스에 따르면 국과수 조사 결과 지난달 이대목동병원 중환자실에서 숨진 신생아 4명은 시트로박터 프룬디 균 감염에 의한 패혈정으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주사제 자체가 감염됐거나 주사제 투여 과정에서 감염이 일어았을 가능성이 고려된다고 설명햇다.

아울러 로타바이러스나 괴사성 장염에 의한 사망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경찰은 주치의·수간호사·전공의 등 모두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최정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YTN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센치한 블라우스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어깨 슬쩍 오프숄더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트렌치코트 딜레마
2016 셔츠전성시대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