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B1A4 바로 여동생 아이, 연극 '여도' 출연 '연기 첫 도전'
2018. 01.12(금) 14:37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심솔아 기자] B1A4 바로의 여동생 아이(I)가 연극에 첫 도전한다.

12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아이(차윤지)가 연극 '여도'에서 교하노씨 역할을 확정짓고 현재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연극 '여도'는 조선 6대 임금 단종과 그의 숙부이자 조선 7대 임금 세조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단종의 시점과 세종의 시점을 오가며 단종의 죽음을 서서히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 형식의 추리 사극이다.

아이가 맡은 교하노씨 역은 극중 아이를 낳지 못하는 비운의 여인으로 앞으로 아이가 어떠한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첫 연기를 선보일지 기대감을 더한다.

아이는 지난해 1월 데뷔 앨범 'I DREAM'을 발표하고 가요계에 데뷔했다.

아이가 출연하는 연극 '여도'는 오는 13일부터 내달 25일까지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이슈포토

트렌치코트 딜레마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2016 셔츠전성시대
보고 싶잖아 "그거"
센치한 블라우스
알듯 모를 듯 커플룩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설렘 가득한 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