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사람이 좋다’ 故 김영애 아들 이민우 “인간 김영애, 참 열심히 살고 멋있는 사람이었다”
2018. 01.14(일) 09:04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최정은 기자] 배우 고(故) 김영애의 아들 이민우 씨가 어머니가 대중에게 어떻게 기억되기를 바라는지를 밝혔다.

14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영애의 66년 인생과 아들 이민우에 관해 다뤘다.

고인이 된 김영애의 아들 이민우는 “(어머니가) 어떻게 기억됐으면 하느냐?”는 질문에 “배우로서만 최선을 다해 산 사람이 아니라 한 번도 인생을 허투루 산 적이 없다”며 어머니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돌아가시기 직전까지도 인간 김영애 참 열심히 살았고 멋있는 사람이었다”며 “여기(마음에) 들어 있는 거로 충분한 것 같다. 전 지금으로 충분하다”고 말한 뒤 눈시울을 붉혔다.

[최정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2016 셔츠전성시대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보고 싶잖아 "그거"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어깨 슬쩍 오프숄더
트렌치코트 딜레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