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복면가왕’ 황금독 김도향VS나무꾼 세븐틴 승관∙그네걸 별VS운수대통 임도혁, 선우정아 추정 가왕 레드마우스에 도전장
2018. 01.14(일) 16:49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홍혜민 기자] ‘복면가왕’ 황금독, 나무꾼, 그네걸, 운수대통이 마성의 가왕 ‘레드마우스’에 도전한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에 도전하는 마성의 가왕 ‘레드마우스’와 가왕석을 노리는 4인의 준결승 진출자들의 대결이 펼쳐진다.

이날 첫 번째 대결은 개그맨 안영미를 꺾은 순도 100%의 진심을 담아 노래한다 ‘2018 황금독 밀리어네어’와 가수 솔빈을 꺾은 자유자재 고음 찍어 올리는 만능성대 ‘선녀옷 훔친 사람 나야나~ 나무꾼’이 꾸민다.

이어 두 번째 대결은 가수 에반을 꺾은 하늘로 날아오르는 고공 점프 보이스 ‘가왕석까지 밀어주세요 그네걸’과 코미디언 김미화를 꺾은 운이 아닌 실력으로 승부한다 ‘나만 잘 되게 해주세요 운수대통’이 무대에 선다.

이날 가왕과의 대결을 앞두고 결정전에 오른 두 복면가수는 “최고의 컨디션이다”, “마음의 준비를 하라”며 가왕을 위협했지만, 가왕 역시 “만만치 않을 거다. 내 안의 에너지를 다 할 때까지 이 자리에 앉아있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기싸움을 벌였다. 

지금까지 매번 예상을 깨는 선곡과 편곡, 무대를 장악하는 카리스마로 화제를 모았던 가왕은 또 다시 ‘레드마우스’표 파격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가왕의 노래를 듣고난 뒤 유영석은 “가왕의 노래는 지배력이 있다. 자기 숨과 성대를 지배하고 또 듣는 사람들의 마음을 지배한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또한 지난 주, 가왕에게 선곡의 강약 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던 김구라 마저 “이 분은 잔잔바리냐 파격이냐가 의미가 없다. 이 분 자체가 파격이다”라며 극찬을 쏟아내 다시 한 번 ‘가왕 클래스’를 입증했다. 

하지만 이에 맞서는 가왕 후보 역시 엄청난 실력자로 인정받았기에 가왕의 4연승 도전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레드마우스’가 이번 가왕전에서 승리할 경우, ‘흥부자댁’ 이후 24주 만에 장기 가왕이 탄생하는 셈. 지난 2015년 첫 방송 이후 4연승 이상에 성공한 가왕은 단 6명뿐이라 ‘레드마우스’가 오늘 4연승의 벽을 넘는다면 하현우, 소향, 차지연에 이어 역대 랭킹 4위에 이름을 올리는 만큼, 어느 때보다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홍혜민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MBC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Deprecated: Function ereg() is deprecated in /home/chicnews/public_html/_read_db.php on line 187
[5분 인터뷰] ‘슬감’ 문래동 카이스트…
[스타일리스트 say] ‘흑기사’ 장미희…
[이슈 위클리] 워너원 박지훈 박우진 ‘…

이슈포토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보고 싶잖아 "그거"
센치한 블라우스
로맨스 위 브로맨스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트렌치코트 딜레마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어깨 슬쩍 오프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