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사회

연출가 이윤택, 김수희 대표 성추행 폭로에 "반성하고 근신하겠다"…공연 취소
2018. 02.14(수) 14:26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안예랑 기자]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연극연출가 이윤택이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14일 극단 미인의 대표 김수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10여년 전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밝혔다.

그는 '오구' 지방 공연 당시 연출가가 자신을 방으로 불러 안마를 강요한 뒤, 바지를 내려 성기 주변을 문지르게 했다고 말하며 "대학로 골목에서 그를 마주치게 될 때마다 나는 도망다녔다. 무섭고 끔찍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늘 그 연출이 작업중 여배우를 성추행 했고, 작업을 못하는 벌 정도에서 조용히 정리가 되었다는 기사를 접했다"면서 "이제라도 이 이야기를 해 용기를 낸 분들에게 힘을 보태는 것이 대학로 중간 선배쯤인 거 같은 내가 작업을 해나갈 많은 후배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는 방법"이라며 성추행 사실을 폭로한 이유를 밝혔다.

김수희는 특정 인물을 지칭하지는 않았으나 글 속에 드러난 정황으로 이윤택 연출가가 성추행 당사자로 지목됐다.

결국 14일 이윤택이 속한 연희단거리패 측은 "이윤택 연출가가 지난 잘못을 반성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근신하겠다고 밝혔다"고 입장을 전했으며 3월 1일로 예정되어 있던 연극 '노숙의 시' 등 이윤택 연출의 작품 공연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예랑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데님 핫 트렌드
2016 셔츠전성시대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센치한 블라우스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설렘 가득한 웨딩
어깨 슬쩍 오프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