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링

[공항패션 간절기편] 선미 구하라 김성령 ‘체크 트렌치코트’, 2018 버전 ‘잇템’
2018. 02.28(수) 17:00
선미 김성령 구하라
선미 김성령 구하라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최근 몇 년간 강세를 띤 체크가 트렌치코트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체크 열풍에도 트렌치코트만큼은 단색 카멜 계열 컬러를 고수해왔다면 올해는 카멜 베이지를 메인 컬러로 한 체크 트렌치코트가 강력한 키 아이템으로 등극했다.

한동안 소맷단을 변형한 디자인이 트렌치코트의 트렌드 키워드 자리를 차지해왔다면 올해는 디자인은 베이식이되 체크 패턴 소재가 트렌치코트의 주류로 부상할 전망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트렌치코트의 대표 브랜드 버버리는 체크 트렌치코트에서도 바로미터 역할을 한다. 김성령은 블랙 이너웨어와 함께 스틸레토 힐과 토트백 역시 블랙으로 통일해 트렌치코트의 디테일과 체크로 인해 시선이 분산되지 않도록 간결하게 연출했다.

테터솔 체크 트렌치코트를 입은 구하라는 체크 컬러 배합을 은은하게 한 대신 프릴 블라우스와 꽃자수가 들어간 네이비 버튼다운 스커트를 입어 러블리 지수에 높였다. 단 의상까지 콘셉트로 이해할 만한 조합이었으나 블랙 시스루를 덧댄 브라운 부츠로 인해 결국 ‘투머치’ 패션으로 귀결돼 아쉬움을 남겼다.

체크 문양이 보일 듯 말 듯한 은은한 컬러 배색의 그레이 트렌치코트를 입은 선미는 이너웨어 역시 화이트 티셔츠와 하이웨이스트 롤업 데님팬츠에 앵클부츠로 마무리해 데일리 시크로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선미의 트렌치코트는 발마칸 코트 요소가 더해진 것으로 기본 트렌치코트에 비해 간결한 스타일로 데일리룩으로 활용도가 높은 것이 강점이다.

틀에 박힌 트렌치코트는 지겹고 디자인이 변형된 트렌치코트의 가벼움은 싫다면 체크 트렌치코트가 적절한 대안이 될 수 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김혜진 기자, 티브이데일리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봄 코트 | 봄 트렌치코트

이슈포토

트렌치코트 딜레마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보고 싶잖아 "그거"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데님 핫 트렌드
로맨스 위 브로맨스
알듯 모를 듯 커플룩
2016 셔츠전성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