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세계관 어렵지 않아요" NCT, 18인의 무한 매력 [종합]
2018. 03.14(수) 17:23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심솔아 기자] NCT가 18명의 개성을 드러내며 자신들의 매력을 무한 확장했다.

14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NCT의 'NCT 2018 EMPATHY'의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NCT 2018은 NCT의 초대형 프로젝트로 정우, 루카스, 쿤이 새롭게 데뷔해 총 18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18명이 된 것에 대해 재현은 "장점은 정말 오늘 보여드린 것 처럼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것 같다. 단점은 준비 시간이 오래 걸린다. 거의 2시간 정도인데 그게 단점이다"라고 전했다.

NCT는 무한 확장을 기본으로 한다. 서울팀 NCT 127, NCT U, NCT DREAM까지 각자의 콘셉트를 기반으로 새로운 조합을 만드는 NCT는 2018년을 맞아 초대형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세계관이 어렵지 않냐는 질문에 도영은 "연습생 때 이해하는데 오래 걸렸지만 지금은 다 이해했다. 쉽게 접근하시면 쉽게 이해하실 수 있을 것 같다. 이번 앨범을 보시면 더 빠르게 이해하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번 활동에는 새로운 멤버의 합류, 재민의 활동 복귀까지 NCT 팬들을 위한 요소들이 적절히 갖춰져 있다.

재민은 "허리가 안좋아서 활동을 중단했었는데 쉬는동안 병원다니면서 꾸준히 치료해서 나아졌고 계속 활동할 수 있으니까 팬분들도 걱정마시고 여러분 곁으로 돌아가겠다"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무한 확장 그룹 답게 NCT 127은 그동안과 다른 청량 콘셉트, NCT DREAM은 SMP에 가까운 센 음악으로 돌아왔다.

재현은 "NCT 127의 '터치'는 '소방차', '무한적아', '체리밤'에서는 강렬하고 돋보이는 무대를 많이 했는데 터치는 밝고 산뜻한 곡이라 생각한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마크는 "'GO'라는 신곡은 엔시티 드림이 선보이던 푸풋한 느낌이 아니라 패기 넘치는 모습을 담았다. 새로운 시도였고 팬분들에게 새로운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10대의 진솔한 생각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NCT는 이번 앨범으로 20만장의 선주문은 물론 색다른 콘셉트에 대한 좋은 반응을 얻고있다.

도영은 "앨범 성적을 기대한다기 보단 이번 앨범을 통해 조금은 어려웠던 NCT의 세계관을 보여드린다고 생각해서 그것만 해도 성공한다면 충분할 것 같다"고 전했다.

아직 공개되지 않은 곡으로는 '예스투데이', '블랙 온 블랙' 등이 있으며 이 역시 NCT U, NCT 2018의 매력을 드러내는 곡이다.

마크는 "'예스투데이'는 다른 NCT U의 조합이다. 저와 태용이형이 가사에 참여했다. 개인적인 이야기를 담았고 자전적인 이야기와 사랑의 이야기도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NCT U의 'BOSS'부터 곧 활동을 시작할 NCT 127 'TOUCH'를 지나 곧 발표될 '예스투데이'까지 총 14곡이 담긴 'NCT 2018 EMPATHY'는 NCT의 매력을 총망라했다.

도영은 "NCT 2018 전 멤버들이 한 만큼 저희의 노력과 열정들이 한번에 담긴 앨범이다. 그런 만큼 앨범에 대해서 거는 기대도 크고 노력도 했기 때문에 설레는 마음도 정말 크다. 이번 앨범이 팬분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NCT의 모습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했다.

마지막으로 태용은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좋은 봄날에 쇼케이스 할 수 있게 돼서 감사드린다. 앨범은 물론이고 발전되는 모습 기대해주시면 좋겠다. 쇼케이스 때는 화이트 데이니까 준비가 분명히 되어있다"며 기대감도 더했다.

NCT는 오늘(14일) 오후 6시 'NCT 2018 EMPATHY'를 발매하며 같은날 오후 8시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서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 'NCT 2018 EMPATHY SHOWCASE'를 개최한다.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트렌치코트 딜레마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2016 셔츠전성시대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설렘 가득한 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