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패션 신스틸러]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손예진 정해인 ‘블랙 커플룩’, 위하준에게 들킨 사랑
2018. 04.16(월) 09:36
JTBC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4살 차 연상연하 커플 손예진과 정해인의 몰래하는 사랑이 결국 종지부를 찍게 됐다.

지난 14일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6회에서 윤진아(손예진)에게 회사로 배달된 꽃다발 사건이 잠잠해지고 며칠 후 동생 윤승호(위하준)은 꽃다발과 함께 있던 카드를 내밀며 누나에게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상반신이 탈의된 카드 속 사진에 경악한 진아는 준희가 사진을 본 것을 알고 이규민(오륭)을 찾아갔다.

누나의 전화를 받은 승호와 함께 경찰서로 간 준희는 규민의 모습을 보고 분을 다스리지 못해 난동을 부리다 경찰서 밖으로 끌려 나왔다. 이유를 알 턱이 없는 승호는 일단 누나를 먼저 데리고 나오고서 말하자며 준희를 진정하게 하려 했지만 준희는 승호의 말이 채 끝나기도 전해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순백의 화이트로 시작하는 사랑의 설렘을 표현했던 진아와 준희는 경찰서 장면에서 블랙으로 그들의 사랑이 전환점을 맞게 될 것임을 암시했다.

다시 경찰서로 들어간 준희는 뒤쫓아 들어온 승호는 아랑곳하지 않은 채 다짜고짜 진아를 끌어안았다. 할말을 잃은 멍 한 표정으로 그들을 바라보는 위하준의 시선은 그들의 사랑이 맞게 될 고난을 예고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손예진 패션 |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정해인 패션

이슈포토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센치한 블라우스
트렌치코트 딜레마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보고 싶잖아 "그거"
어깨 슬쩍 오프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