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최파타' JK 김동욱 "배달 음식 시킬 때 목소리 신경써" 왜?
2018. 04.17(화) 13:54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박수정 기자] 가수 JK 김동욱이 특유의 '동굴 목소리' 때문에 겪은 고충을 털어놨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 오마이걸 반하나(효정, 비니, 아린)와 JK김동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JK 김동욱은 배달 음식 시킬 때도 그런 목소리로 주문을 하냐는 청취자의 물음에 "배달 음식 시킬 때, 제 목소리가 잘 전달이 안될까봐 신경쓰는 편이다. 신경써서 또박 또박 이야기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JK 김동욱은 직접 배달 음식을 주문하는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그러자 DJ 최화정은 "그런 목소리로 주문을 하면 JK 김동욱씨 아니냐고 물어보시기도 할 것 같다"라고 말했고, JK 김동욱은 "그렇진 않다"며 고개를 저었다.

화를 낼 때는 어떤 목소리냐는 물음엔 "저음, 고음이라기보다는 그냥 목소리가 커진다. 순간적으로 내뱉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K 김동욱은 지난 9일 생애 첫 미니앨범 'The Book of John Part 1'을 들고 6개월 만에 컴백했으며, 더블타이틀곡 'Reminder(리마인더)'과 'Pray for love'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라디오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천차만별 남자슈트
설렘 가득한 웨딩
데님 핫 트렌드
보고 싶잖아 "그거"
알듯 모를 듯 커플룩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센치한 블라우스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